한·중·일 3국 해외유입감염병·신종감염병 등 감시·대응 논의

한·중·일 감염병 분야 협력 강화

식약일보 | 입력 : 2018/12/04 [16:36]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12.4.(화)~12.5.(수) 양일간 일본 도쿄에서 개최하는 제12차 한중일 감염병예방관리포럼 및 한중일 원헬스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심포지엄에 참석했다.

 

한·중·일 감염병예방관리포럼(이하, 포럼)은 감염병에 대한 공동 대응을 위해 3국의 감염병 관리기관(한국 질병관리본부, 중국 질병관리본부, 일본 국립감염병연구소)간 긴밀한 공조체계를 구축하여 정례 회의를 통해 실질적 협력 방안 모색하는 자리이다.

 

한·중·일 원헬스SFTS 심포지엄(이하, SFTS심포지엄)은 전년도 개최한 제11차 한중일 감염병예방관리포럼에서 3국의 주요이슈가 되는 SFTS 다룰 것을 제안하여 한중일 3국간 처음으로 공개 심포지엄이 진행된다.

 

이번 포럼에서는 홍역, 뎅기, 지카 등 해외유입감염병, 메르스 등 신종감염병, 기생충 질환 등 감시 및 대응에 대해 논의한다.

 

또한, 조류인플루엔자 A(H7N9) 및 항생제내성 등 사람·동물·환경에 존재하는 감염병을 대상으로 원헬스(One Health)측면에서 부처 간의 협력을 공유할 예정이다.

 

SFTS심포지엄에서는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의 역학, 동물에서의 감염, 진단 및 예방, 임상연구에 대한 현황 등 공유의 장을 가지게 된다.

 

우리 측에서는 질병관리본부와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참석하여 사람과 동물에서의 역학적 특징과 바이러스 분석 결과를 소개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참석기간 중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중국 질병관리본부장 (수석대표:Dr. Gao Fu본부장), 일본 국립감염병연구소장(수석대표: Dr. Takaji Wakita소장)과 각각 양자면담을 갖고 양 측의 주요이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양측과는 감염병관리 및 대응강화를 위해 인플라엔자, 항생제내성 등 정보공유, 기관간 인력교류 체계화 및 공동연구 협력방안을 모색한다.

 

특히, 중국 측은 메르스 이후 우리 질병관리본부의 조직개편에 따른 감염병 위기 신속대응 변화에 큰 관심을 보여 본 면담에서도 논의될 것이다.

 

정은경 본부장은 “동 포럼 및 심포지엄을 통해 3국 국민의 감염병 예방 및 대응을 위해 국제적 공조를 강화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출유망 ‘접목선인장’ 새 품종 선보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