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실 보조장치 치료술 실시기관 및 대상자 최초 요양급여 승인

심평원, 2018년 10월 진료심사평가위원회 심의사례 공개

식약일보 | 입력 : 2018/11/30 [17:50]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은 10월 진료심사평가위원회에서 심의한 ‘심실 보조장치 치료술(VAD) 실시기관 승인 및 요양급여대상 인정여부’ 등 총 8개 항목을 30일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된 ‘심실 보조장치 치료술(VAD)(이하 “VAD”라 한다)’은 말기 심부전 환자에게 좌심실 기능을 대처하는 치료술로 올해 9월 28일 요양급여로 등재되었으며, 시술 전에 심사평가원장에게 요양급여대상 여부를 의뢰하여 승인받아야 한다.

 

이식형 좌심실 보조장치 치료술을 신청한 A사례(남/59세)는 허혈성 또는 확장성 심근병증에 말기심부전 소견 및 심장 이식대기자 등록이 확인되어 요양급여를 승인했고, 체외형 심실 보조장치 치료술을 신청한 F사례(여/11개월)는 말기 심부전 소견과 심장 이식대기자 등록이 확인 된 환자로 심부전 치료에도 호전을 보이지 않고(NYHA IV), 강심제에 의존하고 있으며, 전신 장기 기능의 악화가 진행성으로 확인되어 요양급여로 승인했다.

 

또한, 실시기관 승인을 받고자 신청한 요양기관 중 이식형 좌심실 보조장치 치료술 7기관, 체외형 심실 보조장치 치료술 2기관을 “VAD” 실시기관으로 승인했다.

 

이밖에 2018년 10월 진료심사평가위원회에서 심의한 세부내용은 심사평가원 홈페이지*와 요양기관업무포털에서 조회할 수 있다. 윤지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출유망 ‘접목선인장’ 새 품종 선보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