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쇄육·분쇄가공육제품, 냉장보관 및 유통온도 강화

“식품의 기준 및 규격” 일부 개정고시(안) 행정예고

식약일보 | 입력 : 2018/11/29 [17:00]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분쇄육 제품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보존 및 유통 온도 기준 강화를 주요내용으로 하는「식품의 기준 및 규격」 개정안을 29일 행정예고 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 주요 내용은 △분쇄육 및 분쇄가공육 제품의 냉장 보존·유통 온도 강화 △일반증류주의 메탄올 규격 개선 △식품원료에서 벨벳빈 열매 삭제 △동물용의약품 잔류허용기준 개정 등이다.

 

분쇄 식육제품인 분쇄육과 분쇄가공육 제품은 분쇄공정을 거치면서 식육 조직내부에 세균이 오염·증식할 우려가 있어 위생안전을 위해 냉장제품 보관 및 유통온도를 △2℃~10℃에서 △2℃~5℃로 강화했다.

 

과일·채소 등 펙틴을 함유한 원료로 발효주를 제조할 경우 메탄올이 자연적으로 생성되는 점을 고려하여 일반증류주 메탄올 규격을 500ppm이하에서 1,000ppm 이하로 개정했다.

 

다만, 펙틴질을 함유하지 않는 곡류를 원료로 일반증류주를 제조할 경우 현행과 동일하게 적용된다.

 

식품 원료 재평가 결과 섭취 시 호흡곤란·착란·환각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는 ‘벨벳빈 열매’를 식품원료로 사용할 수 없도록 식품원료 목록에서 삭제했다.

 

한편 식용근거가 확인된 지중해담치, 고체다슬기, 가시이마쏙, 브레비박테리움 리넨(Brevibacterium linens) 등 미생물 7종은 식품원료로 인정했다.

 

동물용의약품 잔류허용기준으로 식품에서 검출돼서는 안 되는 동물용의약품에 메틸렌블루 등 5종을 추가하고, 스트렙토마이신 등 13종에 대해서는 잔류기준 72개를 신설·개정했다.

 

동물의약품 5종은 메틸렌블루(유전독성), 겐티안 바이올렛(발암성, 유전독성), 및 플루오르퀴놀론계 3종(노르플록사신, 오플록사신, 페플록사신, 항생제 내성 유발) 등이다.

 

또한, 액란 제품 살모넬라 오염 여부를 신속하게 확인하기 위해 유전자분석을 통한 판정이 가능하도록 시험법을 개정했다.

 

액란 중 살모넬라 검사는 현행 최소 3일→최소 1일로 개정된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식품안전은 강화하는 한편 안전과는 무관한 규제는 해소하는 방향으로 식품기준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대한 의견은 1월 30일까지 제출할 수 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출유망 ‘접목선인장’ 새 품종 선보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