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동(立冬), 대관령한우 겨울준비 한창

한우연구소, 겨우내 소가 먹을 풀사료 준비하고 축사 점검

식약일보 | 입력 : 2018/11/08 [10:27]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 한우연구소는 겨울준비에 한창이다.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해발 800미터에 자리 잡은 한우연구소는 겨울철 평균기온이 영하 20도(℃)를 밑돌며 바람이 강한 날은 체감 온도가 영하 30도(℃)까지 떨어지기도 한다.

 

축사에서 겨울을 나는 한우 700마리를 먹이려면 옥수수 담근먹이 450여 톤과 마른 풀 500여 톤이 필요하다.

 



옥수수 담근먹이는 9월에 옥수수의 줄기와 알맹이를 수확한 뒤 40일 간 저장고에서 발효해 만듭니다. 마른 풀은 봄과 가을에 거둔 뒤 3일∼4일간 자연 상태에서 말려 둥글게 말아 준비한다.

 

6개월가량 한우가 머물 축사 내부도 깨끗이 청소하고 눈과 찬바람을 견딜 수 있도록 시설물도 수리했다.

 

송아지가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바닥에는 깔짚(짚, 톱밥)을 깔아 놓고, 영양 관리에도 신경을 쓰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한만희 한우연구소장은 “올겨울에도 한우가 무사히 겨울을 보내 우수한 유전적 특성의 개량 집단을 조성하겠다. 아울러, 한우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품질과 생산성 향상 연구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대한민국서 제일 잘 피고 오래가는 국화·백합은?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