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농진청 개발 다목적 풍향 가변형 공기순환팬 연시회

“시설재배, 공기 순환으로 난방비 줄이고 품질 높여”

식약일보 | 입력 : 2018/11/07 [16:11]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시설원예 온실에서 실내 공기 순환을 위해 바람 방향을 목적에 따라 자동으로 바꿀 수 있는 ‘풍향 가변형 공기순환팬’을 개발했다.

 

우리나라 시설원예 온실의 77.6%는 온풍난방기로 난방을 하고 있습니다. 이때 따뜻한 공기가 온실 위에 고이면서 내부 온도와 습도가 고르지 않게 되면 병해가 발생하고 에너지 소비도 늘게 된다.

 

최근 보급되고 있는 온실은 측면벽이 6.0m 이상으로 높기 때문에 지금까지 보급된 수평 방향 공기순환팬만 사용하다보면 온실의 위아래 온도차가 커진다.

 

이번에 개발한 풍향 가변형 공기순환팬은 온실 안의 온도를 감지해 바람 방향이 자동으로 위, 중간, 아래로 바뀌도록 공기순환팬, 방향 변환 모터, 각도 제어장치, 스마트 컨트롤러 등으로 구성돼 있다.

 

토마토, 파프리카, 나리 등을 재배하는 온실에서 실증한 결과, 여름철 고온기에는 내부의 열이 빠르게 빠져나가 천측창 환기보다 온실 내부 온도를 최대 6.4℃(44℃→37.6℃) 낮출 수 있다.

 

겨울철 난방 시 수평 방향의 순환팬을 설치한 온실의 경우, 위아래 온도와 습도가 각각 1.3℃, 8.4% 차이를 보였으나 풍향 가변형 공기순환팬을 설치했더니 온도차는 0.6℃, 습도차는 2.7%였다.

 

온실 위쪽의 따뜻한 공기를 작물이 있는 아래쪽으로 보내 기존 온실에 비해 5.0%~8.8%의 난방 에너지를 절감하는 효과도 있다.

 

방울토마토의 경우, 초기 수확량이 8.5% 늘었고, 나리는 병해충이 줄어 3회 해오던 방제가 0회로 줄어들었다.

 

농촌진흥청은 이번에 개발한 공기순환팬에 대한 특허 등록 풍향 가변현 공기순환팬 및 이를 포함하는 시스템(10-1845706)을 완료했으며, 2016년과 2017년 1개 산업체에 기술을 이전했다. 이와 함께 7일에는 전북 완주군의 나리 재배 농가에서 현장 연시회도 열었다.

 

농진청 국립농업과학원 에너지환경공학과 강금춘 과장은 “개발한 공기순환팬을 사용하면 온실 내부의 공기 온도와 습도 차이가 줄어 난방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으며, 생육 환경이 좋아져 작물 품질도 좋아집니다. 앞으로 신기술 보급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용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대한민국서 제일 잘 피고 오래가는 국화·백합은?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