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복지 달걀, 소비자인지도·구매경험 급증

지난해 조사보다 인지도 20.6%p, 구매경험 12%p 증가

식약일보 | 입력 : 2018/11/06 [10:29]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동물복지와 달걀의 안전성에 대한 국민의 높아진 관심을 정책에 반영하고자 소비자 1,530명을 대상으로 ‘동물복지 인증 달걀에 대한 인식도’를 조사했다.

 

그 결과, 국내산 달걀 품질에 대해서는 긍정적(38.7%)으로 평가하는 소비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동물복지 인증’ 달걀의 인지도는 지난해 7월 조사 결과보다 20.6%p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동물복지 인증 달걀을 본 적 없다는 비율이 지난해보다 줄어, 인지 비율은 20.6%p 증가했다.

 

이는 안전성과 사육 환경의 청결성에 대한 기대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동물복지 인증 달걀 인지와 섭취 경험

 

또한, 응답자 중 20.8%는 동물복지 달걀을 먹어본 적이 있다고 답했으며, 구입 경험이 있는 소비자도 지난해보다 12%p 늘었다.

 

소비자들은 △신선도(77.0%) △포장 상태(72.9%) △유통기한(71.3%) △껍데기의 청결도(66.7%) △맛(66.4%)에서 높은 만족도를 보였으나, 가격에 대해서는 28%만 만족한다고 답했다.

 

             ↑동물복지 인증 달걀

 

동물복지에 알맞은 사육 방식으로는 85.8%가 방목 사육(방사 계사)을 꼽았다. 또, 사료와 물 섭취, 질병 예방과 치료, 달걀 가격 등을 고려했을 때, 유럽식 복지사육 시스템도 동물복지로 이해되고 관심이 있다는 응답이 26.9%로 높게 나타났다.

 

                                 ↑동물복지 용어 인지도

 

‘동물복지’ 용어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73.5%가 들어본 적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이는 지난해(62.4%)보다 11.1%p 오른 것으로, 축산물 안전 문제에 국민적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동물복지 축산물 인증제도 높은 수준의 동물복지 기준에 따라 인도적으로 동물을 사육하는 소·돼지·닭·오리농장 등에 대해 국가에서 인증하고 인증농장에서 생산되는 축산물에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마크'를 표시하는 제도이다.

 

관련 질문에는 37.7%가 믿을 수 있다며, △동물 권리 중심 제도(40.4%) △정부의 철저한 관리 감독(32.1%) △쉽게 알 수 있는 인증 조건(17.5%) 등을 신뢰하는 이유로 꼽았다.

 

이번 조사는 올해 6월 전국 만 25세∼59세 여성과 만 25∼35세 1인 가구 남성을 대상으로 컴퓨터 웹 조사로 진행했습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가금연구소 천동원 소장은 “현재 동물복지 인증을 받은 산란계 농장은 116곳 동물복지인증 산란계 농장수는 2018년 10월 기준이며 계속 증가하고 있다. 동물복지 달걀 품질을 높이고 소비 활성화를 위해 이번 조사 결과를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용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대한민국서 제일 잘 피고 오래가는 국화·백합은?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