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정원, “제8회 대한민국 SNS 대상” 2년 연속 수상

제8회 대한민국SNS 대상 비영리 부문, 최우수상 2년 연속 수상 기관 선정

식약일보 | 입력 : 2018/10/12 [17:24]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박철수, 이하 농정원)은 쌀 소비활성화 사업의 온라인 채널인 ‘쌀 박물관’으로 ‘제8회 대한민국SNS대상'에서 2년 연속 수상기관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8회째를 맞이하는 대한민국SNS대상은 한국소셜콘텐츠진흥협회가 주최하는 행사로 소셜미디어 활용에 대한 지속적인 동기 부여 및 경쟁력 확보를 위해 공공기관과 기업의 SNS활용 현황을 평가해 시상하는 권위 있는 행사다.

 

제8회 대한민국SNS대상 시싱삭은 11일 한국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개최됐다.

 

농정원은 작년에 이어 ‘비영리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함으로서 소셜미디어 운영 및 활용 능력을 대외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소셜미디어 ‘쌀 박물관’을 운영하는 농정원은 소셜미디어 영향력 지수(KoSBI)를 활용한 1차 정량 평가와 2차 전문가 평가, 국민 대상 사용자 투표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으며 수상이 결정 된 것으로 알려졌다.

 

KoSBI(Korean Social Brand Index)는 소셜미디어 영향력 지수로 운영 중인 SNS 채널의 인지도, 참여도, 신뢰도 등 3대 지수를 계산하여 종합지수를 측정하는 방식의 지표이다.

 

농정원은 2011년부터 소셜미디어의 중요성과 정보 전달 및 소통의 매체로 활용 가능성을 인식하고 쌀에 관련 된 모든 정보를 제공한다는 의미로 ‘쌀 박물관’이라는 브랜드를 개발하여 다양한 정보를 트렌드에 맞게 제공하고 있다.

 

쌀 박물관은 현재 페이스북, 블로그, 포스트, 인스타그램, 트위터, 유튜브 등 총 6개 SNS 채널을 보유하고 있으며 채널별 특성을 활용하여 쌀과 관련된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하고 소비자들이 이해하기 쉽게 정보를 전달하고 있다.

 



특히 쌀 박물관 소셜미디어 채널의 콘텐츠를 이끌어가는 ‘미(米)소녀’ 캐릭터는 화자인 동시에 각 채널을 이어주는 연결고리 역할을 함으로서 일관된 톤을 유지케 하고 있다.

 

쌀 박물관은 지속적으로 쌀 섭취량이 감소하고 있는 2030세대 젊은 층을 핵심 커뮤니케이션 대상으로 세대의 특성에 맞춰 브랜디드콘텐츠(Branded Contents) 전략을 도입함으로서 쌀에 대한 긍정적 인식과 쌀 섭취에 대한 공감대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

 

농정원의 담당자는 “소셜미디어는 소비자의 변화와 요구를 가장 빠르게 알 수 있는 최전방에 있는 커뮤니케이션 수단이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소셜미디어 채널을 통해 소비자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 진정성 있는 소통을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김용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크리스마스 선인장 신품종 “게발오렌지영·웨딩” 등 8계통 선보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