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남성 대장암·여성 자궁내막암” 위험 증가

비만 문제 해소하면 비만 관련 암 10% 가까이 감소

식약일보 | 입력 : 2018/10/10 [15:43]

비만하면 남성은 대장암ㆍ신장암, 여성은 자궁내막암ㆍ유방암 등에 걸리기 쉬운 것으로 밝혀졌다. 과체중이나 비만 문제를 해소하면 비만 관련 암을 10% 가까이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연세대 의대 예방의학과 박은철 교수팀이 국민건강보험 자료를 이용해 40세 이상 남녀 49만6390명(남 26만8944명, 여 22만7446명)을 13년간(2002∼2015) 추적ㆍ조사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The Health Burden of Cancer Attributable to Obesity in Korea: A Population-Based Cohort Study)는 대한암학회지(Cancer Research and Treatment)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팀은 체질량지수(BMI)를 기준으로 BMI의 증가에 따른 각종 암 발생 위험의 변화를 조사했다.

 

남성의 경우 대장암ㆍ신장암이 비만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았다. BMI가 30 이상인 고도비만의 남성의 대장암 발생 위험은 정상 체중(BMI 18.5∼22.9) 남성의 1.3배였다. 신장암 발생 위험은 정상 체중 남성 대비 BMI가 23.0∼24.9인 과체중 남성은 1.배, BMI가 25.0∼29.9인 비만 남성은 1.4배 높았다.

 

남성의 비만은 신장암ㆍ전립선암ㆍ대장암ㆍ간암ㆍ방광암의 사망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BMI 30 이상인 고도 비만 남성의 신장암 사망 위험은 정상 체중 남성보다 3.9배 높았다.

 

여성에선 자궁내막암의 발생이 비만의 영향을 최대로 받았다. 정상 체중 여성 대비 BMI 25.0∼29.9인 비만 여성의 자궁내막암 발생 위험은 1.8배, BMI 30 이상인 고도 비만 여성은 3.8배 높았다.

 

여성의 경우 폐경 후 여성의 유방암ㆍ간암ㆍ담낭암ㆍ대장암ㆍ난소암ㆍ신장암ㆍ췌장암도 비만할수록 발생 위험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질병 때문에 기대수명 이전에 사망한 햇수(YLL)와 질병으로 인한 장애를 안고 살아가게 될 햇수(YLD)를 합한 값인 장애보정생존년수(DALY)를 산출했다. 질병부담은 실제 건강수준과 이상적인 건강수준 간의 차이로 파악될 수 있다. 차이가 클수록 특정 질병의 심각성이 크다는 것을 뜻한다.

 

남성의 과체중ㆍ비만으로 인한 DALY값이 최고인 암은 간암ㆍ대장암ㆍ담낭암이었다. 여성은 대장암ㆍ난소암ㆍ유방암(폐경 후)이 가장 높은 DALY값을 기록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DALY값을 기준으로 봤을 때 정상 체중을 유지하면 남성의 비만 관련 암은 8.0%, 여성의 비만 관련 암은 12.5% 예방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비만이 암 발생에 기여할 수 있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지적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대한민국서 제일 잘 피고 오래가는 국화·백합은?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