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기 찾은 對中 농식품 수출, 새로운 동력 창출

“2018 중국 북경 K-FOOD FAIR” 개최

식약일보 | 입력 : 2018/09/11 [17:17]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는 우리나라 제 2위 수출 시장이자, 최근 수출 회복세가 뚜렷해지고 있는 중국 시장에 대해, 새로운 동력을 창출하고자 『2018 북경 K-FOOD FAIR』를 9월 12일부터 16일까지 북경 JW메리어트 호텔과 SOLANA 쇼핑몰에서 개최한다.

 

8월까지의 對중 농식품 수출은 696.7백만 불(잠정)로 전년 동기 대비 16.8% 증가하였다. 지난 5월 수출부터 증가세로 전환된 이후, 수출 회복세가 뚜렷해졌으며, 중국 시장이 전체 농식품 수출 증가를 주도하고 있다.

 

중국 식품시장은 16년 기준, 1조 1,186억불 규모로 전 세계 시장(6조 3,472억불)의 18.7%를 차지하고 있다. 농식품 수입액 또한 WTO 가입 후 ’02년 103.2억불에서 ‘16년 1,249억불로 급증했다.

 

중국 농식품 수입시장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16년 기준 0.8%에 불과하지만, 한중 FTA·지리적 인접성·식문화 유사성·소비재상품 최혜국관세인하로 시장 확대 가능성이 큰 시장이다.

 

‘2018 북경 K-FOOD FAIR’는 제품 경쟁력이 있는 한국 농식품에 새로운 기회가 되고, ‘16년 최대 수치를 기록했던 對중 수출액을 조기에 회복하고자 수출 참가업체와 바이어, 현지 관람객들에게 풍성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수출상담회(B2B, 9.12~14/북경 메리어트호텔)에서 수출업체대상 현지 유통 채널 트렌드 및 시사점 관련 이슈 세미나와 바이어 대상 미래클, 신상품 중심으로 전략상품설명회를 개최한다. 또한, 해외바이어와 수출기업간의 1:1 수출상담회 장을 마련하여, 수출업체당 총 16회의 비즈니스 상담을 가질 예정이다.

 

수출상담회 기간 중, 수출업체·바이어·행정(수출유관기관)이 모여 對중수출전략회를 개최함으로써, 하반기 수출 사업을 점검하고, ‘19년 수출 확대 방향과 전략을 논의할 예정이다.

 

소비자체험행사(B2C, 9.14~16/북경 SOLANA 쇼핑몰)는 중국 현지 소비자 5만 명을 대상으로 레드(한국의 빨간 맛), 그린(신선), 화이트(건강), 핑크(미용·다이어트)를 테마로 4개의 K-Food 특별 테마관을 설치하며, K-POP과 DJing을 콘셉트로 한 노천카페도 운영한다.

 

노천카페에서는 가족단위의 관람객들에게 유자차, 홍초, 막걸리, 맥주, 쌀·보리 음료, 스낵 등 다양한 휴게(休憩)식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9월 1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K-FOOD 콘테스트, 한국문화체험, K-Food OX 퀴즈, K-POP 경연대회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김덕호 식품산업정책관은 “총 5일간의 K-Food FAIR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건강하고 안전한 식품=한국식품’ 이라는 인식 확산, 우리 농식품의 중국내 붐업이 수출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對중 수출이 제 2의 부흥기가 될 수 있도록 “맞춤형 유망상품 개발, 온라인·모바일·식자재(B2B) 등 한국식품 新유통 플랫폼 개척, 新비즈니스모델 등 민간 공모를 통한 수출업체 지원 강화를 적극 추진한다”고 밝혔다.

 

K-FOOD 페어는 B2B(수출상담회)와 B2C(소비자 체험행사)를 함께 병행함으로써 우리 농식품에 대한 현지 수요 창출을 만들어내는 해외마케팅 사업으로 금년도에는 지난 6월 베트남 하노이(6.7~10)과 8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프(8.1~5), 미국 LA(9.5~6, B2B중심)에서 개최했고, 이번 중국 북경(9.12~16) 이후, 홍콩(10.3~7), 프랑스(10.5~7), 일본(10.9~10)에서 연간 총 7개국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대한민국서 제일 잘 피고 오래가는 국화·백합은?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