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국립교통재활병원, 제3대 병원장 취임 신임 김윤태 병원장

“외상 중심 재활전문병원으로 세계 속 위상을 우뚝 세울 수 있도록 가장 ‘큰 머슴’ 역할을 다할 것”

식약일보 | 입력 : 2018/09/06 [13:28]

국립교통재활병원 신임 병원장으로 김윤태 교수(재활의학과)가 취임하고 새 임기를 시작했다.

 

지난 4일 대강당에서 열린 신임 병원장 취임식에서 김윤태 병원장은 “큰 도약을 위한 기반을 완성시켜야 하는 해” 라며 “교통사고 환자들을 중심으로 한 외상 중심 재활전문병원으로서 국내뿐 아니라 세계 속에 본원의 위상을 우뚝 세울 수 있도록 가장 ‘큰 머슴’의 역할을 다하도록 노력할 것이다. 서로 도와주고 의지하고 기대면서 함께 해 나갈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김 병원장은 1987년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의정부성모병원 재활의학 과장 및 재활의학교실 전임교수로 재직해왔으며 국민연금관리공단 자문의사,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이사, 장애등급 심사위원, 국립재활원 CBR, 공공재활사업 자문위원, 푸르메재단 이사 등을 역임하며 국내 재활의학 관련 된 중추적 활동을 하고 있다.

 

한편, 국립교통재활병원은 국토교통부가 설립하고 가톨릭중앙의료원이 운영하는 국내 최대 재활병원으로 아급성기 환자를 위한 집중적 전문재활치료를 하고 있다. 황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대한민국서 제일 잘 피고 오래가는 국화·백합은?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