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K-뷰티엑스포, 홍콩서 86억 원 수출 확보

행사결과 51만여 명 방문, 996건 86억여 원 수출상담 실적 거둬

식약일보 | 입력 : 2018/08/23 [16:50]

경기도 뷰티기업 16개사를 포함한 국내 뷰티기업 27개사가 화장품 수출입 규모 아시아 1위 시장 홍콩에서 86억여 원의 수출상담 실적을 거두고 돌아왔다.

 

경기도는 지난 16~20일 닷새간 홍콩 중심에 위치한 ‘홍콩컨벤션센터(HKCEC)'에서 ‘K-뷰티엑스포 홍콩(K-BEAUTY EXPO HONGKONG)’을 성황리에 개최, 이 같은 성과를 거뒀다고 22일 밝혔다.

 

특히 이번 K-뷰티 엑스포 홍콩 전시회에는 국내 뷰티 강소기업 27개사는 물론, 같은 전시장에서 동시 개최된 홍콩 ‘뷰티&웰니스 엑스포 2018’에 참가한 글로벌 강소기업 85개사가 공동 참여해 행사의 시너지 효과를 높였다.

 

홍콩은 아시아 최대 화장품 수출입마켓이자, 한국화장품 수입점유율 1위 시장으로, 소득수준 향상에 따라 뷰티제품에 대한 수요도 함께 상승하고 있다.

 

또한 중화권 시장 진출을 위한 테스트베드의 역할과 함께, 지리적·문화적 특성상 새로운 시장 개척을 희망하는 국내 뷰티 기업에게 아시아를 넘어 중동·유럽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로 여겨지기도 한다.

 

이번 전시회 역시 한국산 스킨케어 제품과 마스크팩에 대한 바이어와 현지 소비자의 뜨거운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경기도는 행사에 참가한 도내 16개 뷰티 중소기업에게 부스참가비, 1:1 통역서비스, 해외 유력바이어 50여개사와 수출상담회 등을 지원했다.

 

특히 롯데홈쇼핑이 직접 참여해 유망 뷰티기업 수출 컨설팅 부스를 마련, 참가업체와 입점상담 및 현지 컨설팅을 진행해 참가기업들의 만족도가 높았다.

 

경기도 광주 소재 ㈜만석테크 대표는 “바이어 미팅과 현지 프로모션 모두 만족스러운 성과가 있었다. 홍콩 KOL(SNS 인플루언서) 라이브 방송의 파급력이 전체 판매량의 40% 가까이 차지했고, 이미 현장 재고를 모두 소진해 500세트 이상 예약 주문을 받았다” 며 홍콩 소비자들의 소득수준에 걸맞은 높은 구매력에 만족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도내 유망 뷰티기업의 중화권시장 진출 성공 가능성을 바이어, 현지 참관객의 높은 관심과 호응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을 통해 뷰티 강소기업의 해외 판로개척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다음 K-뷰티엑스포는 오는 8월 24일 대만 TWTC 전시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가을 여행 주간’에 갈만한 농촌 여행 코스 소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