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장관, 충북 옥천군 치매안심센터 현장방문

치매안심센터 운영현황 점검 및 종사자 간담회

식약일보 | 입력 : 2018/08/07 [16:03]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6일 충북 옥천군 치매안심센터를 방문하여 센터 운영 현황을 점검하고 종사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이번 방문은 ‘치매국가책임제’의 주요 과제로 추진 중인 치매안심센터가 각 지역사회에서 제대로 운영되고 있는지 다시 한 번 살펴보는 자리이다.

 

박능후 장관은 지난 4월 치매안심센터(수원 영통구) 방문을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한 바 있으며, 이번 방문은 두 번째 치매안심센터 방문으로 농어촌 지역은 첫 방문이다.

 

박능후 장관은 충북 옥천군 치매안심센터를 방문하여 운영 현황을 점검하고, 어르신들과 함께 직접 치매예방프로그램과 인지강화 교실에 참관시간을 가졌다.

 

아울러, 센터 및 유관기관 종사자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종사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직접 소통의 시간도 가졌다.

 



이번 간담회에서 나온 현장의 의견 등을 토대로 추가적인 제도 개선이 필요한 사항이 있는지에 대해서 면밀히 살펴나갈 계획이다.

 

박능후 장관은 현장방문을 통해 “치매국가책임제의 성공적 이행을 위해 치매안심센터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노인 인구가 많은 농어촌 지역에서 치매안심센터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보건복지부와 지자체가 지속적으로 협력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32개 치매안심센터가 정식 개소(6월말 기준)했으며, 전국의 모든 치매안심센터가 상담·검진 등 필수업무에서 점차적으로 경증치매어르신을 위한 단기쉼터, 인지프로그램, 가족 카페 등의 서비스를 확대 중이다. 윤지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국산 글라디올러스 ‘화이트앤쿨’, 올해 최고가 거래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