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말레이시아 K-FOOD FAIR 개최 통해 대대적 성과 달성

K-FOOD 볼레(boleh) 할랄시장 성공 가능성 UP

식약일보 | 입력 : 2018/08/07 [15:51]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동남아 수출의 요충지이자 할랄 식품의 중심부로 성장하고 있는 말레이시아에서 8월 1일(수)부터 8월 5일(일) 까지 5일 동안 2018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K-FOOD FAIR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번 페어는 9개국 90여명의 우수바이어를 초청하였다. 농가 소득과 직결되는 품목을 중점적으로 활용한 비즈니스 매칭을 통해 할랄시장 진출이 어려운 홍삼과 오미자 등으로 총83만 불 규모의 현장 계약 실적을 올리는 한편 김, 떡볶이 등 유망품목의 수출 활성화를 위한 280백만 불 규모의 MOU를 10건 체결했다.

 



소비자 대상 홍보 행사는 행사기간 동안 1일 평균 1만 5천명, 총 6만 명의 방문객이 운집하여 한국식품에 대한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아이돌 가수 에릭남의 미니콘서트는 순간 최대 3천명 이상이 군집할 정도로 열기가 뜨거웠다. 한국산 멜론과 복숭아를 처음 맛본 허스나씨는 “한국산 과일을 실제로 먹어보니 달고 품질 또한 좋다”며 “앞으로 현지 시장에서 한국산 과일을 자주 접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국산 글라디올러스 ‘화이트앤쿨’, 올해 최고가 거래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