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속 “화훼농가” 작물관리 철저히

품질 유지하며 잘 자라도록 양분과 수분, 환경 관리 필요

식약일보 | 입력 : 2018/08/06 [15:40]

8월과 9월은 화훼류의 주요 수출 시기다. 폭염으로 생육과 품질에 영향을 받지 않도록 땅 속에 보이지 않는 부분의 양분과 수분, 시설 환경을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폭염이 장기화 될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화훼 농가의 피해를 줄이기 위한 작목별 관리 방법을 제시했다.

 

폭염에는 기온이 높고 빛의 양은 많은 데다 습도는 낮아 작물이 자라면서 피해를 입기 쉽다. 땅의 온도가 오르면서 열대야가 지속돼 꽃이 발달하는 데도 크게 영향을 끼친다.

 

여름철 온실 안은 40∼45℃에 달해 꽃이 작아지고 꽃잎 수가 줄며 퇴색하기 때문에 품질 좋은 화훼 생산이 어렵다. 이 때문에 기온뿐만 아니라 뿌리 환경도 집중적으로 관리해야 한다.

 

장미가 자라는 데 알맞은 온도는 밤에는 15∼18℃, 낮에는 24∼27℃다. 특히, 양액 재배를 할 때는 뿌리 온도가 올라 활력이 떨어지고 양액의 용존산소량(물 속에 녹아 있는 산소의 양)이 낮아져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근권냉난방 시설을 이용해 뿌리 온도를 20~22℃로 유지하는 것이 좋으며, 기온이 오르기 전인 일출 직전부터 물을 주기 시작한다.

 



거베라는 고온으로 양분을 흡수하지 못하는 피해가 나타나 가을까지 이어지기도 하므로 폭염 피해를 줄이려면 겨울철(2∼3회 급액, EC(전기전도도): 1.2∼1.4ms/cm)보다 급액량과 급액 횟수를 2배(5∼6회 급액)로 늘린다. EC는 절반(0.6∼0.8ms/cm)으로 낮춰 양분보다는 충분한 수분이 공급되도록 한다. 아침 8시부터 오후 2시경을 마지막으로 급액해 뿌리 부분의 온도를 낮추는 것이 좋다.

 

폭염의 영향으로 꽃눈이 늦게 발달하면서 개화기가 늦어지거나 꽃눈 분화가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고 과한 차광으로 꺾은 꽃의 줄기 생장이 연약해지기 쉬우므로 작물에 맞는 환경 관리가 필요하다.

 

국화는 고온에서 꽃눈 발달이 늦어져 개화기가 매우 늦어지거나 2차 곁가지가 발생되는 버들눈 현상, 꽃 속에 꽃이 생기는 관생화가 발생하기 쉽다. 단일처리 후에는 주간 온도가 30℃ 이상 되지 않도록 차광스크린이나 환기팬을 이용해 관리한다. 한여름의 오후에 암막을 닫으면 온도가 매우 높게 올라갈 수 있으므로 늦게 닫도록 하고, 야간(저녁 10시 이후)에는 암막을 일부 열어 환기 및 온도 상승을 막아야 한다.

 

나리는 차광스크린으로 일사량을 줄이고 고온과 높은 광도에 발생할 수 있는 잎이 타는 현상과 꽃눈 퇴화를 막아야 한다.

 

폭염일 때 지나치게 빛을 막으면 줄기의 단단함 정도가 약해지기 쉬우며 수출품으로 품질이 떨어질 수 있으므로 이를 줄이기 위해 꽃눈 분화기 이후에 1주일 간격으로 100L당 식용 염화칼슘 10g을 녹여 관주하면 줄기 생육이 건강해진다.

 

팔레놉시스는 고온성 작물이나 35℃ 이상의 고온과 강한 햇빛에서는 잎이 타들어가거나 잎의 세포가 죽어 검게 변하는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폭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습도 관리가 중요하다. 살수 시설을 활용해 습도를 70% 이상으로 관리해 식물의 증산을 막고 수분 소실로 인해 잎의 온도가 오르는 것을 막아야 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화훼과 김원희 과장은 “국가 재난 수준의 폭염 속에서도 화훼농가들이 작물 관리를 철저히 하고 있어 주요 꺾은 꽃의 수출시기이자 겨울철 수확을 위해 아주심기 하는 8월을 안전하게 지낼 수 있도록 현장 상담과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국산 글라디올러스 ‘화이트앤쿨’, 올해 최고가 거래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