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국경검역 강화조치

식약일보 | 입력 : 2018/08/06 [14:59]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3일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frican Swine Fever)이 발생하여 국경검역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번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은 중국의 첫 발생사례로 요녕성 심양시에 소재한 돼지농장에서 발생했으며, 발생농장 내 돼지는 살처분하고 해당농장과 주변에 대한 소독과 역학조사가 진행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우리나라는 현재, 중국산 돼지고기 수입이 금지되어 있으나, 중국 여행객의 화물을 통해 유입되는 것을 방지하고자 X-ray 검색활동을 강화하고, 검역탐지견을 발생지역 노선에 집중 투입키로 했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현재 중국을 방문하고 있거나 중국을 방문할 계획이 있는 경우 돼지농가와 가축시장의 방문을 자제하고 귀국시 축산물을 가져오지 말 것을 당부했다.

 

특히, 중국을 다녀온 축산업 종사자에게는 입국 시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반드시 신고하고 소독 및 방역조치에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2018식약처국감] 고혈압약 발사르탄 사태 늑장대응 질타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