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WHO, ‘콜레라백신 위탁시험’ 신규계약 체결

BCG백신 등 4개 제제 품질 적합성 평가 실시

식약일보 | 입력 : 2018/08/03 [18:28]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세계보건기구(WHO)와 콜레라백신에 대한 품질평가를 추가하는 내용으로 ‘백신 위탁시험 계약(TSA, Technical Service Agreement)'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 체결로 콜레라백신에 대한 품질평가 역량도 WHO로부터 인정받게 되었으며, ‘18년 7월부터 19년 12월까지 콜레라백신, BCG백신, 일본뇌염생백신, 백일해백신 등 총 4개 제제, 25개 제조단위(로트)에 대한 품질평가를 실시하게 된다.

 

참고로, TSA는 WHO가 유니세프 등을 통해 구입하는 백신의 품질평가를 위해 공인된 시험기관에 시험·검정을 의뢰하는 계약으로, 현재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영국 NIBSC 등 12개국 12개 위탁시험기관이 있다.

 

안전평가원은 앞으로도 백신 위탁시험 대상 제제를 추가하여 확대하고, WHO와 함께 안전한 백신이 유통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윤지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국산 글라디올러스 ‘화이트앤쿨’, 올해 최고가 거래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