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金)징어 시대, 새로운 오징어 어장 발굴

해수부, 10~12월 태평양 해역 오징어 어장 자원조사 추진

식약일보 | 입력 : 2018/08/02 [21:16]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오징어 생산량 감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8월부터 태평양 해역에서 오징어 어장 자원조사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최근 우리나라 연근해와 포클랜드 수역 등 주요 어장에서 오징어 생산량이 급감하고 있는 추세이다. 특히, 원양산 오징어의 경우 ‘17년 생산량이 4만 6천 톤으로 ’15년 생산량의 31% 수준으로 감소하였다. 연근해산 오징어도 ‘17년 생산량이 8만 7천 톤으로 1990년 이후 27년 만에 최저 생산량을 기록했다.

 

올해에도 원양산 오징어의 90% 이상을 생산하는 남서대서양 포클랜드 수역에서 3만 1천 톤(조업종료시점 ‘18.6월 기준)을 어획하는 수준에 머물러 전년보다 생산량이 27% 감소한 실정이다. 이와 같은 지속적인 생산량 감소로 인해, 최근 몇 년간 국내 시장에서는 ‘금(金)징어’라고 불릴 만큼 오징어의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18년 해외어장 자원조사 사업의 대상지를 남동태평양(FAO 87 해구)으로 선정하고, 조사선 2척을 투입하여 아메리카 대왕 오징어(Dosidicus gigas) 어장 개발 사업을 추진한다.

 

남동태평양 해역은 오징어 자원이 많아 자원조사를 통한 어장 개발 가능성이 높은 어장으로 주로 아메리카 대왕오징어가 생산된다. 대왕오징어는 몸길이 최대 2m에 45kg까지 자라는 오징어로 전 세계적으로 식용으로 쓰이며, 국내에서도 살오징어 대용으로 사용하고 있다.

 

                           ↑오징어 생산량(천 톤)

 

한편, 해외어장 자원조사 사업은 국제수산기구의 공해조업 규제와 연안국들의 자원 자국화 등으로 조업여건이 악화되면서, 2001년부터 추진해 온 정부 주도의 해외어장 개발 사업이다. 정부는 ‘17년까지 242억 원을 투입하여 총 32개 수역에 대한 자원조사를 실시하였으며, 이를 통해 이빨고기 어장 등 10개 조업어장을 개발하고 47만 톤에 달하는 원양수산물을 생산하여 수산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데 기여해 왔다.

 

양영진 해양수산부 원양산업과장은 “이번 해외어장 자원조사 사업이 새로운 오징어 어장 개발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원활한 수산물 공급과 원양업계의 경제적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어장 개척 사업을 추진하는 등 노력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황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출유망 ‘접목선인장’ 새 품종 선보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