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회 건강결정요인 데이터베이스 버전 1.0 공개

지역사회 건강관련 정보 구축·공개 보건사업 활용 관련연구 촉진

식약일보 | 입력 : 2018/07/27 [16:45]

2008년부터 2016년까지 9년간의 254개 지역건강통계와 25개 기관 등에서 생산한 통계로부터 수집한 건강관련 435개 지표, 1,995개의 항목이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가능해 진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지역사회 건강결과 및 건강 결정요인 데이터베이스 구축사업」의 결과물인 데이터베이스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한 ‘지역사회 건강결과 및 건강 결정요인 데이터베이스 버전 1.0’은 한림대학교 김동현 교수 연구팀에서 구축했으며, 지역보건법에 의거하여 매년 생산되는 254개 지역건강통계(지역사회건강조사)와 그 이외에 건강결과, 건강 결정요인으로는 2008년부터 2016년까지 9년간 통계청, 교육부, 국토교통부 등 25개 기관과 지자체에서 생산한 62개의 통계로부터 수집한 435개의 지표, 1,995개의 항목을 포함한다.

 

질병관리본부는 데이터베이스 구축사업을 추진하면서「지역사회 건강결과 및 건강결정 요인 데이터베이스 질관리위원회」를 구성하였고, 위원회를 통해 두 차례의 평가를 실시함으로써 정보의 적절성과 정확성 등 공개 자료에 대한 품질 점검과정을 거쳤다.

 

질관리위원회 위원장인 충남대학교 이석구 교수는 “요즘 각 지역에서 지역보건의료계획(2019-2022년) 수립으로 한참 분주한 시기인데, 계획 수립에 필요한 정보이지만 그냥 지나칠 수도 있는 정보들을 모아서 공개해 주어 지역 보건담당자들에게 유용할 것”이며, 또한 “보건관련 기관 및 대학 등 연구자들의 건강관련 연구가 촉진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앞으로도 우리나라에서 생산되는 건강결과 및 건강 결정 요인 관련 지표를 발굴하고, 통계를 정리하여 업데이트된 데이터베이스를 지속적으로 공개하고, 구축된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서 ‘지역사회 건강 프로파일(가칭)’을 개발하도록 하는 등 지역사회 보건정책 수립과 사업추진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국산 글라디올러스 ‘화이트앤쿨’, 올해 최고가 거래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