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기능식품 이상사례, 1위 비타민 같은 영양보충용 제품

건강기능식품 이상사례 신고건수 5년간 6배 이상 증가

식약일보 | 입력 : 2018/07/26 [15:49]

건강기능식품 이상사례 신고건수 2013년 139건에서 2017년 874건으로 껑충 뛰었으며, 신고건수가 가장 많은 제품은 1위 비타민류, 2위 유산균(프로바이오틱스), 3위 가르시니아캄보지아추출물, 4위 오메가3, 5위 홍삼으로 나타났다.

 

건강기능식품 시장이 급성장하는 가운데, 이상사례 건수도 매해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윤종필 의원(자유한국당)이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로부터 제출받은 건강기능식품(이하 건기식) 현황에 따르면 건기식 판매규모는 2013년 1조 4820억원에서 2017년 2조 2374억원으로 7554억이 넘게 증가하였고 건강기능식품으로 허가된 제품수는 무려 15,125개에 달한다고 밝혔다.

 

시장규모가 커짐에 따라 건기식의 이상사례 신고건수도 상승하고 있다. 최근 5년간 건기식 이상사례 건수는 소비자가 식품안전정보원 신고센터 1577-2488로 이상증상(가려움, 어지러움, 소화불량 등)을 신고한 건수를 뜻한다.

 

신고 건수에 따르면 2013년 139건에서 2017년 874건으로 6배 이상 증가했다. 백수오 사건이 발생한 2014년을 제외하고는 계속해서 증가추세를 보였다.

 

이 중 연도별로 이상사례가 가장 많이 신고된 제품은 첫 번째가 비타민과 같은 영양보충용제품이 966건이었고, 유산균(프로바이오틱스) 801건, 가르시니아캄보지아추출물 318건, DHA/EPA함유유지제품(오메가3) 309건, 홍삼제품 224건으로 뒤를 이었다.

 

윤종필 의원은 “건강기능식품은 인체 생리기능을 활성화해 건강을 유지하고 개선하는 데 도움을 주는 것임에도 국민들은 질병치료나 예방이 가능한 것으로 오인하는 경우가 많다”라며 “정부는 국민들이 건기식의 효과·효능을 바로 인식할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해야 하며, 안전성도 철저하게 검증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출유망 ‘접목선인장’ 새 품종 선보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