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제 비빔소시지·흑돼지 햄 등 41개 제품 중 “7개 팀 수상”

수제 햄·소시지 경연대회, 아이디어 ‘톡톡’

식약일보 | 입력 : 2018/07/25 [15:56]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국내 수제 육가공품 시장 확대와 식육즉석판매가공업, 농가의 6차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한 ‘수제 햄, 소시지 경연대회’에서 7개 팀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지난 21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2018 농업기술박람회(경남 창원) 부대 행사로 열린 이번 대회에는 육제품 제조 체험 농가와 대학생 등 총 20개 팀이 41개 제품을 출품해 경쟁을 펼쳤다.

 



심사 결과, 대상은 ‘비빔 소시지’를 출품한 전북 전주의 이보근 씨가 받았다. 소규모 육가공업 종사자인 이 씨는 잡채를 활용한 소시지를 개발해 창의성과 조직감, 풍미 면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최우수상은 중앙대학교 이승연 씨 외 4명이 출품한 ‘나트륨을 줄인 건강한 소시지’ △우수상은 경남 함양 문정희 씨 외 1명이 출품한 ‘복부어스트(독일식 쇠고기 첨가 훈연 소시지)’, 충남 예산 이현우 씨가 출품한 ‘화이트 비어슁켄(독일식 비훈연 햄)’이 받았다.

 

△장려상은 전남 장흥군 김유진 씨가 출품한 ‘육즙이 팡팡 터지는 모차렐라 소시지’, 경북 안동 송수연 씨가 출품한 ‘친환경 흑돼지 햄’, 경상대학교 서진규 씨 외 7명이 출품한 ‘경상대 햄’이 차지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직접 생산한 돼지고기로 햄·소시지를 만들거나 직접 생산한 치즈로 소시지를 만드는 등 육제품 제조 체험 농가와 소규모 육가공업 종사자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또, 대학생 참가자들이 과일 소시지와 프리바이오틱 강화 소시지 등 참신한 아이디어 육가공품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양창범 원장은 “앞으로도 수제 육가공품 콘테스트를 개최하고, 소규모육가공연구회 교육을 통해 지속적으로 기술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출유망 ‘접목선인장’ 새 품종 선보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