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오고 싶은 “농가맛집” 비결?

농진청, 9일 농가맛집 서비스·품질 향상 워크숍

식약일보 | 입력 : 2018/07/10 [15:53]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9일 본청 국제회의장에서 ‘농가맛집 서비스·품질 향상워크숍’을 열고 지속적인 발전과 품질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을 함께 고민했다.

 

이 자리에는 전국의 농가맛집 운영자, 각 도 농업기술원과 시·군 농업기술센터의 담당자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워크숍은 품질 향상 방안과 특색 있는 차림을 제안하는 전문가의 강의와 우수 사례로 본 활성화 방안 등 참석자 토의도 진행했다.

 

‘농가맛집’은 각 지역에서 생산하는 식재료와 전통 식문화를 연계해 향토음식을 상품화하고, 소비자가 음식과 관련된 체험을 할 수 있도록 조성한 곳을 말한다.

 



농촌진흥청은 2007년부터 2016년까지 추진한 ‘향토음식자원화사업’으로 전국에 117개 농가맛집을 육성했다.

 

농촌진흥청 농촌자원과 이명숙 과장은 “지역 향토음식 계승과 발전은 농촌의 다원적 가치를 높이는데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이 많다. 농가맛집의 역할 정립과 가치를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용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글로벌 식품발굴단, 월드 서포터즈 “테이스트-K” 2기 발대식 개최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