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력·생산비 줄이는 직파재배 기술·전략 공유

농진청, 10일 직파재배 활성화 위한 공동 연수

식약일보 | 입력 : 2018/07/10 [15:43]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10일 국립식량과학원(전북 완주군) 풍요관에서 벼 직파재배 확산 방안을 공유하기 위한 공동 연수를 연다.

 

벼 직파재배는 모를 기르는 과정 없이 볍씨를 논에 바로 뿌리는 방법으로, 논에 물을 댄 상태로 하는 담수직파와 물을 뺀 상태에서 하는 무논직파, 마른 논에 하는 건답직파법이 있다.

 

최근 정부와 농협경제지주가 생산비 절감을 위해 지원한 결과, 2016년 1만 8200ha이었던 직파재배 면적이 2017년에는 2만 1200ha로 확대됐다.

 

이번 행사는 직파 연구-경제적 지원-농가 현장 적용과 관련해 농촌진흥청, 농협경제지주, 직파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한다.

 

공동연수에는 농가, 연구원, 기술 보급 지도사, 농협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석해 벼 생력 재배의 주요 방법인 직파재배의 지속적인 확대를 위해 주요 현황과 문제점, 재배 기술 정보를 공유하고 확대 보급 전략을 논의한다.

 

행사는 △지역과 지대에 따른 벼 생태형별 직파재배 적기 △벼 직파재배 잡초 및 잡초성 벼 방제 기술 △벼 직파재배 상담 추진 사례 및 확산 방안 △벼 무논점파재배(논에 물을 댄 뒤 뺀 상태에서 7알~10알의 종자를 일정한 간격으로 뿌리는 방법) 단지 운영 실태에 대한 주제 발표로 진행된다.

 

최근 대두되고 있는 새로운 직파·생력 재배법인 비닐종자 파종과 최소경운재배 및 밀파소식재배 시험포장을 관찰하고 확대 가능성에 대한 토론도 계획돼 있다.

 

한편, 공동연수와 연계해 농촌진흥청 벼 연구원을 대상으로 한 ‘벼 직파·생력 재배기술’ 교육이 9일부터 11일까지 실시된다.

 

이번 교육은 연구원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기술 공유 및 연구를 확대해 농협 단체와 농가의 직파재배 기술에 대한 요구에 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농촌진흥청 이규성 차장은 “벼 직파·생력재배는 모를 심고 기르는 데 드는 시간과 노동력을 덜어 생산비를 줄일 수 있는 기술 개발 및 확대가 중요하다. 이번 공동연수를 통해 핵심 재배 기술 및 전략을 공유하고 연구원의 전문성을 강화해 직파재배 면적 확대와 쌀 가격 경쟁력 및 재배 안정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용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대한민국서 제일 잘 피고 오래가는 국화·백합은?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