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능력 우수 한우 보증씨수소 14마리 선발

전국에서 고루 뽑혀…8월부터 정액 공급

식약일보 | 입력 : 2018/07/10 [15:10]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과 농협 한우개량사업소(소장 이학림)는 가축개량협의회 한우분과위원회(위원장 김종복 강원대학교 교수)를 열고 한우 보증씨수소 14마리를 뽑았다.

 

한우 보증씨수소는 자손을 평가해 유전적 우수성이 입증된 씨수소를 말한다.

 

이번 유전능력평가는 능력검정자료, 혈통자료에 총 6,620마리 유전체 자료를 추가해 분석했다. 선발한 보증씨수소 14마리의 유전능력 정확도 평균은 도체중 75%, 등심단면적·등지방두께는 76%, 근내지방도는 79%이다.

 

이번에 선발한 보증씨수소 가운데 도체중(도축한 가축 무게) 유전능력이 가장 우수한 씨수소는 케이피엔(KPN)1203이다. 이 씨수소 자손의 도체중은 한우 전체 평균보다 약 37㎏ 더 많이 나갈 것으로 예측됐다.

 

등심단면적 유전능력은 케이피엔(KPN)1216, 근내지방도 유전능력은 케이피엔(KPN)1203이 우수했다. 각각의 유전능력(EPD 기대자손능력차 수치는 약+7㎠, +1.3점이다. 등지방두께는 케이피엔(KPN)1191이 유전능력(EPD) 2.1㎜로 가장 우수했다 근내지방도와 등심단면적은 수치가 높을수록, 등지방두께는 수치가 낮을수록 우수했다.

 

           ↑한우보증씨수소 KPN1203

 

이번 선발에서는 한우육종농가(8마리)와 센터(2마리)에서 10마리가 뽑혀 개량이 고루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경기 2마리, 강원 2마리, 충북 2마리, 전북 1마리, 경북 3마리이고, 이 중 강원과 전북 도 축산연구소에서 각각 1마리씩 생산했다.

 

새로 뽑힌 보증씨수소 정액은 농협 한우개량사업소를 통해 8월부터 보급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가축개량평가과 김시동 과장은 “정액을 선택할 때는 암소의 혈통과 능력, 농장의 개량 방향을 고려해 근친교배를 피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 한우개량사업의 하나인 한우 보증씨수소 선발과 정액 공급 사업은 농협 한우개량사업소에서 검정(당대·후대 당대검정과 후대검정)을, 국립축산과학원이 유전평가를 한 뒤, 가축개량협의회에서 최종 선발해 한우개량사업소에서 정액을 공급한다. 김용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한우자조금, 청계광장 직거래장터서 한우 최대 40% 할인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