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무역 갈등 곡물·유지류 가격 하락

6월 FAO 세계식량가격지수 소폭 하락

식약일보 | 입력 : 2018/07/09 [10:04]

유엔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6월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전월(176.1포인트 5월 육류(169.6→169.3) 및 곡물(172.9→172.6) 가격이 보정되어 5월 식량가격지수 일부 조정(176.2→176.1)대비 하락한 173.7포인트를 기록했다.

 

식량가격지수는 ‘18년 초부터 상승세를 보였으나 올해 처음으로 하락하였다. 국제 무역관계 긴장으로 인해 대부분의 시장들이 최근 약세를 보이고 있다. 설탕 가격은 상승한 반면, 곡물·유지류·유제품 가격은 하락하였고, 육류 가격은 안정세이다.

 

설탕 가격은 이번 상승으로 6개월 연속 하락세를 마감하였다. 세계 최대 생산국이자 수출국인 브라질의 지속되는 가뭄이 사탕수수 작황에 부정적 영향을 주면서 설탕 생산 전망에 대한 악화 우려로 가격이 상승했다.

 

또한, 사탕수수가 설탕보다는 에탄올 생산에 활용되어진다는 보도도 설탕가격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육류가격은 여전히 전년보다 3.3% 낮은 수준으로 양고기와 돼지고기 가격은 상승, 쇠고기와 가금육 가격은 다소 하락했다.

 

양고기 가격은 오세아니아의 낮은 생산량과 견고한 수입 수요로, 돼지고기 가격은 주로 EU의 수요 강세로 상승했다.

 

반면, 쇠고기 가격은 호주의 풍부한 수출량으로, 가금육 가격은 수입 수요 약세 및 브라질의 수출량 증가로 인해 하락했다.

 



곡물 가격은 전년 동기 대비 약 8% 높은 수준이며, 옥수수와 밀 가격은 급격하게 하락, 쌀 가격은 전월대비 상승했다.

 

밀과 옥수수는 전반적 생산량 감소 전망에도 불구하고 무역 갈등이 심화되면서 가격이 하락한 반면, 공급량 부족으로 자포니카 쌀과 향미 가격이 상승하면서 인디카 쌀의 가격 하락을 상쇄하여 국제 쌀 가격은 상승했다.

 

유지류 가격은 5개월 연속 하락하면서 29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하였으며, 팜유·대두유·해바라기씨유 가격 하락이 영향을 미쳤다.

 

팜유 가격의 지속적 하락은 부진한 국제 수요와 더불어 최근 무역 긴장으로 인한 대두 관련 품목의 가격 하락에서 오는 여파 때문이다.

 

대두유 가격은 일부 국가의 재고량 증가로 인해 하락했으며, 해바라기씨유 가격은 EU와 우크라이나 등의 예상보다 많은 생산량으로 하락했다.

 

유제품 가격은 전년 동기 대비 2% 높은 수준으로, 치즈 가격하락분이 탈지분유 상승분을 상쇄시켰다. 버터, 전지분유 가격은 안정세를 유지했다.

 

치즈가격은 미국과 EU의 수출 가용량 증가로, 탈지분유 가격은 꾸준한 수입 수요로 상승했다. 버터와 전지분유 가격은 유럽에서는 상승하였지만 오세아니아에는 소폭 하락했다.

 

2018/19년도 세계 곡물 생산량은 2,586.2백만 톤으로 2017/18년도 대비 2.4%(64.5백만 톤)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2018/19년도 세계 곡물 소비량은 2,641.4백만 톤으로 2017/18년도 대비 1.0%(26.5백만 톤)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2018/19년도 기말 재고량은 748.9백만 톤으로 2017/18년도 대비 7.3%(59.0백만 톤)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글로벌 식품발굴단, 월드 서포터즈 “테이스트-K” 2기 발대식 개최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