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과 쌀 산업 활성화 전략 공유

생산·소비·연구 현장 수요자들과 토론

식약일보 | 입력 : 2018/07/05 [11:18]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과 식품저널, 농수축산신문이 공동 주관하는 쌀 가공산업 발전과 소비 활성화 전략을 국민과 공유하기 위한 토론회가 농업인과 가공업체 등 소비자와 담당자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4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렸다.

 

생산자와 소비자, 산업체, 연구자 등 현장 수요자의 참여를 확대해 쌀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전략을 마련하고자 열린 이번 토론회는 전문가들의 주제 발표와 토론 등으로 진행됐다.

 

기조강연은 국립한경대학교 민승규 석좌교수가 맡았다. 그는 “지난 반세기 동안 세계 농업 구조의 변화보다 앞으로 10년간의 변화가 훨씬 클 것이며, 그 열쇠는 거대 자료(빅데이터)가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1부는 △농림축산식품부 식량산업과 김정주 과장의 ‘국내 쌀 가공 산업 실태와 발전 방안’ △이노바마켓인사이드 한국사무소 최정관 대표의 ‘쌀 가공식품의 글로벌 시장 트렌드’라는 주제로 국내·국외 쌀 가공산업의 현황과 앞으로의 방향을 살펴봤다.

 

2부는 △㈜미실란 이동현 대표의 ‘쌀 생산-가공-유통-소비 연계를 통한 소비 확대 추진 전략’ △국립식량과학원 작물육종과 이점호 과장의 ‘용도별 벼 품종 개발 이용 현황과 미래 연구 방향’에 대한 발표로 진행됐다.

 

종합 토론은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김종진 실장, 한국쌀가공식품협회 이성주 전무, 한국쌀전업농중앙연합회 임병희 사무총장, 소비자시민모임 윤명 사무총장이 함께 했다.

 

부대행사로 열린 ‘농촌융합·복합산업 쌀 가공식품 페스티벌’에는 국립식량과학원에서 기술을 이전 받은 16개 쌀 가공업체의 쌀국수와 쌀빵, 떡국 등 가공식품도 전시됐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김두호 원장은 “최근 우리나라의 쌀 생산과 소비의 불균형 속에서 이번 토론회가 쌀 소비를 늘릴 대안을 찾기 위한 육성 전략을 공유하는 자리가 됐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용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한우자조금, 청계광장 직거래장터서 한우 최대 40% 할인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