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감자 본격출하, 주요 농산물 도매가격 5월보다 4.6%p 하락

주요 농산물 가격 안정 추세

식약일보 | 입력 : 2018/06/14 [16:49]

지난달 평균 농산물 도매가격은 평년 대비 4.1% 높은 수준이었으나, 6월 상순에는 평년 수준(평년비 0.5%↓)의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수확기까지 쌀 가격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해 정부양곡 공매를 실시하고, 추후 원료곡 수급상황, 쌀값 추이, 금년 재배면적 및 작황 등을 종합 고려하여 추가 수급 관리방안 등을 검토할 계획이다.

 

노지 봄감자 생산량은 평년과 비슷할 전망이므로 본격 출하기인 6월에는 가격이 평년 수준에서 안정화 될 것으로 보인다.

 

농식품부는 고랭지 감자 작황까지 지속 모니터링하면서 금년과 같은 가격 급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성출하기 수매비축제도 도입을 검토하고, 수급 불안시 정부(aT 대행)가 TRQ 일정 물량을 직접 수입·공급할 수 있도록 수급관리 시스템을 신규 도입할 계획이다.

 

양파는 5월 중순 이후, 조생종과 함께 중·만생종 출하가 맞물려 가격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다.

 



고온·다습한 날씨와 병해 발생으로 생산 단수 감소가 예상되나, 재배면적 증가로 생산량은 평년 대비 최대 16% 수준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어 향후에도 가격 약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일정 수준 공급과잉이 예상됨에 따라 정부 수매비축(10~20천 톤), 전남의 병해 발생지역에서 농협 추가 수매(20천 톤) 등을 적기 추진하고, 필요시, 농협을 통한 중·소구(中·小球) 수출, 기업 상생 마케팅 등 소비 확대도 추가 검토할 계획이다.

 

배추는 노지 봄배추 생산이 증가(평년비 12%↑)할 전망으로 가격은 5월 중순부터 평년보다 낮은 시세이며 당분간 약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향후 고랭지배추(7~10월) 수급 불안 위험에 대비하기 위해 봄배추 85백 톤을 수매·비축하고, 채소가격안정제(6.7천 톤)·출하안정제(14천 톤)를 통해 출하물량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사과·배는 작년 생산량 증가, 소비 부진 등으로 평년보다 낮은 가격이 지속되고 있다.

 

6월 도매가격은 저장물량 증가로 가격 약세가 지속될 전망이나, 다가올 추석 명절에는 4월 이상저온과 5월 말 우박에 따른 착과수 감소, 낙과 등의 피해로 평년보다 다소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

 

농식품부는 이상저온 피해 조사를 완료(~6.20.)하고, 추가 피해가 없도록 현장기술지원단(농진청 등)을 파견하여 적과 시기 조절, 시비 관리 등의 기술 지도를 강화할 계획이다.

 

동시에 금년 생산량, 가격상황 등을 모니터링하여 수급 불안정 예측 시 추석 명절 1달 전부터 계약출하 물량을 집중 방출하여 가격 안정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또한, 상처 입은 과일에 대한 판로지원과 함께 대국민 홍보를 통해 대체과일 선물(거봉포도, 복숭아, 멜론 등) 활성화도 적극 추진한다.

 

농산물은 기상의 영향을 크게 받으며, 그 중에서도 채소류는 저장성이 낮고, 국내 수급 불안정 시에도 신속한 수입을 통한 대체가 어려워 단기간 내 가격 등락이 크게 나타나는 특성이 있다.

 

농식품부는 수요가 일정한 반면, 공급은 단기간에 불안정해질 수 있는 농산물의 특성을 감안하여 수급정책 수립 시 해당 시점을 평년과 비교하는 ‘평년비’의 개념을 사용하고 있다.

 

농산물 가격의 등락폭이 큰 것은 농가소득 안정 및 가계의 안정적 소비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으므로 생산 前부터 생육·출하까지의 단계별 수급조절 체계를 구축하여 적정 생산을 유도하고 있다.

 

먼저, 관측사업을 통해 농작물 재배면적 및 생산량을 예측하여 농업인의 합리적인 의사결정과 수급정책 수립에 활용하고 있다. 관측의 정확도를 제고하기 위해 드론, GIS 등 ICT 기술의 활용도를 높혀 나갈 계획이다.

 

생산 전(前) 단계에서는 중앙 및 지역단위 주산지협의회를 운영하여 품목별 적정 재배면적을 유도하고 있다.

 

중앙주산지협의회 품목 수는 ’17년 4개에서 ‘18년 10개로 확대되며, 향후, 사전 면적조절 매뉴얼을 도입하여 품목별 적정 재배면적을 사전에 제시하고, 수급 기관별 조치사항을 점검하는 한편, 대체작목도 발굴하는 등 보다 적극적인 자율적 수급조절 체계 확립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생육·출하단계에서는 주요 노지채소는 채소가격안정제를 확대하고 그 외 채소는 지역 기금, 긴급가격안정자금, 농협 수급안정자금 적립금 등을 활용하여 수급 및 가격 안정을 유도할 계획이다.

 

채소가격안정제는 ’17년 4개 품목에서 고추, 대파가 추가되어 ’18년에는 6개 품목으로, 물량은 ‘17년 생산량의 8%에서 ’18년 10%까지 확대된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여름철 및 다가오는 추석 명절기간 동안 농산물의 수급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해 기상여건과 작황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불안요인에 대해서는 사전 대비하는 등 선제적인 수급 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출유망 ‘접목선인장’ 새 품종 선보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