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감·표고 등 국내 청정 임산물 대만상륙

산림청, 9~10일 대만 타이베이서 "한국산 임산물 종합홍보전" 개최

식약일보 | 입력 : 2018/06/08 [15:52]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오는 9일부터 10일까지 대만 타이베이 디화지에 시장에서 '대(對) 대만 한국산 임산물 종합홍보전'을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대만은 '17년 기준 임산물 수출 3위국으로 한류영향과 함께 우리 임산물이 수출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산림청은 지난 2월 대만 타이베이·가오슝에서 표고버섯 수출상담회를 개최하는 등 대만 시장에 우리 청정 임산물 수출을 확대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 홍보전은 우리나라 대표 임산물인 밤·감·표고·대추·산양삼 5개 품목별 수출협의회가 연합해 마련된 것으로 대만 최대 도매시장인 디화지에 시장에서 열려 대만인들에게 우리 임산물을 더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행사에서는 현지 소비자들의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시식행사와 요리시연, 공연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열린다.

 

대만시장을 적극 공략하기 위해 우리나라 임산물 수출업체와 대만의 주요 식품 수입·유통업체의 간담회도 마련된다.

 

고기연 국제산림협력관은 "이번 행사를 교두보 삼아 우리 청정 임산물의 수출 판로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오는 25일부터 28일까지 타이베이·타이중에서 조경수 수출상담회도 개최해 우리나라 수출유망품목인 조경수에 대한 관심도 높이고 수출 성과를 거두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황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출유망 ‘접목선인장’ 새 품종 선보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