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맛, 밀라노 명품거리 도배

2018 Milano Korea Week 연계 “한국의 맛과 멋” 행사 개최

식약일보 | 입력 : 2018/06/08 [15:20]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오는 5월 28일(월)부터 5일간 밀라노에서 개최되는 2018 밀라노 한국 주간(Milano Korea Week) 중 이탈리아인들과 함께하는 한국의 맛과 멋 행사를 개최했다.

 

aT는 한국의 맛과 멋이라는 주제로 참여 대상에 따라 한식도시락부터 고급스런 코스요리, 대중적인 스트리트 푸드까지 세 가지 콘셉트의 농식품 홍보행사를 진행하였다. 가장 먼저 5월 22일(화)에 밀라노 시청에서 018 Milano Korea Week 기자 간담회에 참여한 밀라노 시청의 주요 공무원 인사와 현지 기자 등 오피니언 리더들을 대상으로 간단한 한식도시락을 제공하고, 우리나라 전통 장류 및 음료 등의 우수성을 선보이며 행사의 막을 열었다.

 

이어 본격적인 밀라노 한국 주간인 5월 30일(수)은 기자, 유명 셰프 및 현지 유망 바이어 등 오피니언 리더들을 밀라노의 명품거리인 몬테 나폴레오네(Monte Napoleone)에 위치한 비스트로(Bistro, 케쥬얼 레스토랑)로 초청했다. 현지에서 한식당을 운영하는 유명 쉐프의 프리미엄 한국 식재료를 이용한 한식 코스 요리를 선보여 한식의 맛에 품격을 더했다.

 



한식코스는 수정과와 연근부각을 시작으로 유자소스 백김치 베이컨말이, 소고기 쌈장소스를 곁들인 비빔국수, 떡갈비와 인삼 요리, 마지막 디저트로는 약과와 식후주는 소주 한잔으로 마무리했다. 요리에 쓰인 모든 재료는 한국의 전통 재료와 조미료를 사용했으며, 현지인들의 문화를 접목하여 전통과 현지의 맛을 조화시켰다.

 

이번 행사에서는 이탈리아의 스타 셰프인 ‘카를로 크라코’가 함께해 한국의 요리 시연을 함께하였다. 크라코는 “제가 한식을 접한 것이 10년 전”이라며, “발효음식인 장류의 건강성, 세계적으로 잘 알려진 한국 김치의 역사와 중요성 등을 잘 알고 있다”며 “이번 행사에서는 맵지 않은 백김치의 식감과 맛을 살리면서 베이컨과의 조화를 이룬 전채요리가 인상적”이라고 평했다.

 

한국의 맛과 멋 행사는 6월 1일(금)에는 밀라노의 대표적인 쇼핑거리인 포르타 베네치아(Porta Venezia) 광장에서 마지막을 장식하였는데, 이 날은 현지인들과 관광객 등을 대상으로 떡볶이, 닭강정 등 한국의 대표적인 스트리트 푸드로 한국음식의 대중성을 선보였다.

 

특히 밀라노에 파견중인 우리 청년해외개척단(AFLO)이 준비한 이번 행사는 구매 잠재력을 가진 젊은 층의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사전 SNS홍보를 더하여 푸드트럭 현장은 만원을 이루었다.

 

김민호 aT파리지사장은 “패션, 명품 등으로 유명한 밀라노는 현지인들의 문화 자긍심이 강하고 유동적인 관광객이 많아 한국의 음식 문화를 집중적으로 알리는 것이 쉽지 않다”면서, “그러나 이번 행사를 통해 이탈리아인들에게 한국식품을 보다 가까이 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하였으며, aT는 앞으로도 한국의 맛과 멋에 그들이 반할 수 있도록 김치, 발효 장류, 인삼 등 한국 식품의 우수성을 알리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2018식약처국감] 고혈압약 발사르탄 사태 늑장대응 질타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