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CCP인증원, 충북단재교육연수원 특수분야 연수기관 신규 지정

전국 시도 영양교사 240명 대상으로 7~8월에 식품안전 교육 프로그램 진행

식약일보 | 입력 : 2018/06/08 [15:12]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원장 장기윤, 이하 HACCP인증원)은 지난 5월 24일 충청북도 단재교육연수원으로부터 식품안전·영양교육, 삼삼·당당한 학교급식 등 2개 전문과정에 대해 2018년 상반기 특수분야 연수기관으로 신규 지정 받았다고 밝혔다.

 

영양교사 등 교원을 대상으로 전문성 및 자기개발 등 능력 배양에 필요한 연수교육을 실시하기 위해서는 특수분야 연수기관으로 지정을 받아야 한다.

 

이에 따라 HACCP인증원은「식품안전·영양교육 과정」등 2개 분야에 대해 전국 시·도 영양교사를 대상으로 총 6회에 걸쳐 교육을 운영할 예정이다.

 

먼저 여름방학 기간인 7~8월에 2회(회당 40명)에 걸쳐 진행되는「삼삼·당당한 학교급식」직무연수 과정은 학교급식의 나트륨과 당류를 줄인 메뉴 개발과 식단 구성, 미각 키트 이용법 등 교육을 통한 현장실무 능력 향상에 중점을 두고 실시한다.

 

8월 1일부터 17일까지 이틀씩 4기에 걸쳐 실시되는「식품안전·영양교육 전문과정」은 어린이·청소년대상 식품안전과 영양교육의 활성화를 유도하고 초·중·고등학교 영양교사의 강의 스킬 강화 등 직무역량을 강화하는데 역점을 두며, 2과정 모두 연수시간은 총 15시간이며, 과정별 교육비는 전액 무료이다. 연수 대상자의 선발은 전국 교육청 및 충북 관내 초·중·고로 연수관련 공문 발송 후, 선착순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장기윤 원장은 “전국 영양교사의 전문성 및 강의 스킬 확보를 목표로 실제 현장 실무능력 향상에 도움이 되는 교육이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나들이용 ‘중간 크기’ 사과 본격 출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