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약·동물용의약품 잔류허용기준 확대

“식품의 기준 및 규격” 일부 개정 고시(안) 행정예고

식약일보 | 입력 : 2018/06/08 [15:07]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농약 델타메트린 등 75종과 동물용의약품 플루랄라너 등 2종에 대해 잔류허용기준을 신설·개정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식품의 기준 및 규격」 개정안을 행정예고 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식품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신규로 등록·허가된 농약과 동물용의약품의 잔류허용기준과 시험법을 신설하여 국민에게 안전한 식품을 공급하고자 마련했다.

 

개정안 주요 내용은 △비사이클로피론 등 농약 75종 잔류허용기준 신설 및 개정 △닭고기·달걀에 살충제 플루랄라너 잔류허용기준 신설 △어류에 항균제 세프티오퍼 잔류허용기준 신설 등이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식품안전은 강화하는 한편 안전과는 무관한 불필요한 규제는 해소하는 방향으로 식품기준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대해 의견이 있는 경우 6월 25일까지 제출할 수 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한우 300여 마리, 대관령 초원나들이
1/2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