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알용 들깨, 6월 말 씨뿌림 적기

때 맞추면 씨알 수량 46% 늘고 손실률 13.5%로 낮아져

식약일보 | 입력 : 2018/06/07 [17:18]

성인병 예방 등 들깨의 건강 기능성이 알려지면서 최근 씨알용 들깨의 수요와 재배 면적이 꾸준히 늘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씨알용 들깨를 수확할 때 발생하기 쉬운 알떪을 줄일 수 있는 최적의 씨뿌림 시기를 소개했다.

 

6월 하순에 씨알용 들깨를 심으면 수확할 때 낟알이 덜 떨어져 손실률이 비교적 낮고, 정상 낟알이 많아져 씨알 수량도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6월 30일 씨뿌림한 종실용 들깨의 중간 생육 모습

 

씨알용 들깨는 보통 6월 하순부터 7월 상순에 심고 10월 중·하순에 수확하는데, 일반 농가는 이보다 빠른 5월 하순부터 6월 상순에 심고 있다.

 

그러나 너무 일찍 심으면 키가 많이 자라 잘 쓰러지므로 씨뿌리기에 알맞은 시기를 잘 알아둬야 한다.

 

지난해 6월 30일에 씨뿌림을 한 결과, 6월 15일과 7월 15일, 8월 1일의 평균에 비해 씨알 수량은 약 46% 늘었고, 손실률은 13.5%로 가장 낮았다. 또, 정상 낟알 비율은 96.7%로 가장 많았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생산기술개발과 곽강수 농업연구관은 “들깨를 수확하기에 가장 알맞은 씨뿌림 시기를 지켜 손실을 줄이고 씨알 수량은 늘려 노동력 부담은 덜고 농가 소득 향상은 높일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2018식약처국감] 고혈압약 발사르탄 사태 늑장대응 질타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