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 D "버섯·연어·고등어" 섭취 보충

비타민 D 부족 당뇨병 위험 1.5배 증가

식약일보 | 입력 : 2018/06/05 [15:13]

‘선 샤인’ 비타민으로 통하는 비타민 D의 혈중 농도가 낮을수록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1.5배나 높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낮을수록 당뇨병 위험이 증가하는 것은 남성이거나 40세 이상의 연령대에서 더 두드러졌다.

 

5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과 최윤형 교수팀이 2018∼2014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남녀 2만8135명을 대상으로 혈중 비타민 D 농도와 당뇨병 진단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한국 성인의 비타민 D와 당뇨병의 관련성)는 한국환경보건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최 교수팀은 비타민 D의 혈중 농도에 따라, 혈중 25(OH)D 농도가 10ng/㎖ 미만이면 심한 결핍, 10∼20ng/㎖이면 결핍, 20∼30 미만ng/㎖이면 부족, 30ng/㎖ 이상이면 충분 등 네 그룹으로 분류했다. 공복 혈당이 126㎎/㎗ 이상이거나 의사의 진단을 받았거나 인슐린 주사 또는 약물치료를 받고 있는 사람을 당뇨병 환자로 규정했다.

 

이 연구에서 혈중 비타민 D의 농도가 낮을수록 당뇨병 발생 위험이 높아졌다. 혈중 비타민 D 심한 결핍 그룹의 당뇨병 유병률은 비타민 D 충분 그룹의 1.46배였다.

 

혈중 비타민 D 농도와 당뇨병의 상관성은 성별론 남성, 연령대별론 40대 이상에서 두드러졌다. 남성의 경우 혈중 비타민 D 충분 그룹에 비해 심한 결핍 그룹의 당뇨병 발생 위험은 1.73배에 달했다. 40, 50대의 경우 혈중 비타민 D 심한 결핍 그룹의 당뇨병 유병률이 비타민 D 충분 그룹의 2배에 달했다. 60세 이상에서도 혈중 비타민 D 결핍 그룹의 당뇨병 유병률이 비타민 D 충분 그룹의 1.48배였다. 여성이거나 40세 미만 연령대에선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낮아도 당뇨병 위험을 특별히 높이지 않았다.

 

최 교수팀은 논문에서 “남성이거나 40세 이상의 연령대일 때 비타민 D 농도가 감소할수록 당뇨병 위험이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며 “혈중 비타민 D 농도를 충분 상태로 유지하기 위해선 낮 시간 동안 20∼30분, 주 2∼3회 충분한 햇볕을 쬐고, 비타민 D가 풍부한 식품(말린 버섯ㆍ연어ㆍ고등어 등) 등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지적했다.

 

혈중 비타민 D 농도를 적절 농도로 유지하는 것은 당뇨병 예방뿐만 아니라 당뇨병으로 인한 다양한 합병증도 예방해 한국인의 건강한 삶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한편 비타민 D 결핍 시 제2형(성인형) 당뇨병 유병률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는 외국에서도 나왔다. 비타민 D가 인슐린 분비와 민감도, 체내 염증 상태에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으로 알려져 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2018식약처국감] 고혈압약 발사르탄 사태 늑장대응 질타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