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 요리 경연대회, 새로운 레시피 줄이어 소개

식욕 돋우는 우리 쌀 변신

식약일보 | 입력 : 2018/06/01 [14:28]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쌀의 새로운 맛을 발굴하고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지난 5월 18일 쌀 요리 경연대회를 개최했다. 본 경연대회는 쌀을 이용한 창작요리를 선보이는 ‘라이브 경연대회’와 쌀을 활용한 가공식품을 전시하는 ‘전시 품평회’ 두 부문으로 구성됐다.

 



‘라이브 경연대회’에서는 ‘부산과 충청의 만남’팀이 출품한 타락소스를 곁들인 흑미, 백미와 현미 3색 미가 대상을 받았다. 예로부터 허한 기운을 북돋기 위해 먹던 타락죽을 소스로 재해석하고 다양한 색의 쌀을 활용한 점이 눈에 띄었다. 맛 또한 타락소스의 은은하고 부드러운 맛이 남녀노소 모두에게 환영받을 수 있는 신 메뉴로 평가됐다. 이 외에도 ‘요리조리’팀이 출품한 강황밥과 데미글라스 소스를 곁들인 소고기 안심 스테이크는 쌀밥은 흰색이라는 고정관념을 벗어난 새로운 시도로 주목 받았다. 또한, 강황의 향이 스테이크의 기름진 맛을 잡아주는 균형 잡힌 레시피로 평가됐다.

 



‘전시 품평회‘에서는 ’쿠킹드림‘팀이 대상을 수상하였다. 연꽃떡과 과일정과 등이 적절하게 어울려 좋은 평가를 받았다. 수상작 외에도 오곡 떡카롱, 조랭이떡 크림파스타 등 우리 쌀의 다양한 모습이 소개되어 눈길을 끌었다.

 

이기우 aT 수급이사는 “이번 쌀 요리 경연대회는 국내 쌀 재고 증가와 쌀 가격하락으로 고통 받는 농가의 어려움을 쌀 소비촉진을 통해 조금이라도 덜어주고자 계획하게 되었다”라며, “쌀은 밥뿐 아니라 다양한 요리로서 활용될 수 있다는 점을 많이 알리고 싶다”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출유망 ‘접목선인장’ 새 품종 선보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