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의료기기 생산실적 5조 8,232억 원, 증가추세

지난해 의료기기 생산실적 전년 대비 3.9% 증가

식약일보 | 입력 : 2018/04/16 [17:15]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지난해 국내 의료기기 생산실적이 5조 8,232억 원으로 `16년(5조 6,025억 원) 대비 3.9% 증가하였으며, 최근 5년간 해마다 평균 8.4%로 성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17년 의료기기 수출은 31.6억 달러(3조 5,782억 원)로 `16년 29.2억 달러(3조 3,883억 원) 대비 8.2% 늘어났으며, 수입은 35억 달러(3조 9,529억 원)로 전년 31.5억 달러(3조 6,572억 원) 대비 11.1% 증가하여 무역적자는 3.3억 달러(3,747억 원)로 `16년(2.3억 달러, 2,689억 원)에 비해 43.5% 증가했다.

 

지난해 국내 의료기기 생산실적의 특징은 급속한 고령화로 건강한 삶에 대한 관심과 요구가 높아지면서 치과용 임플란트, 성형용 필러 등의 관련 제품 생산·수출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과용 임플란트 등 의료기기 생산이 꾸준히 증가추세다.

 

지난해 국내 의료기기 생산실적은 전년(5조 6,025억 원) 대비 3.9% 늘어난 5조 8,232억 원으로 나타났으며, 지난 5년간 연평균 성장률은 8.4%이다.

 

또한 의료기기 시장규모는 6조 1,978억 원으로 `16년(5조 8,713억 원)에 비해 5.5% 증가했으며, 매년 평균 성장률도 7.6%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품목별로는 치과용 임플란트(8,889억 원) 생산이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으로는 범용초음파영상진단장치(4,951억 원), 성형용 필러(조직수복용생체재료)(2,066억 원) 순으로 나타났다.

 

치과용 임플란트 생산이 꾸준히 증가하는 것은 인구 고령화와 치과용 임플란트 건강보험적용 확대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제조업체로는 오스템임플란트(주)(6,890억 원), 삼성메디슨(주)(2,808억 원), 한국지이초음파(유)(1,524억 원) 순이며, 상위 10개사가 전체 생산의 29.9%(1조 7,393억 원)를 차지했다.

 

의료기기 업체 종사자는 ‘16년(77,885명) 대비 13.3% 증가한 88,245명이며, 관련 산업 성장에 맞추어 고용창출이 나타나고 예상된다.

 

고령화 및 성형관련 의료기기 수출 증가도 괄목할 만하다.

 

지난해 의료기기 수출이 가장 많았던 품목으로는 범용초음파영상진단장치(5.51억 달러, 6,226억 원)였으며, 치과용 임플란트(2.03억 달러, 2,296억 원), 성형용 필러(조직수복용생체재료)(1.88억 달러, 2,124억 원), 매일착용소프트콘택트렌즈(1.53억 달러, 1,728억 원)가 뒤를 이었다.

 

특히 수출 상위 30개 품목 중 전년 대비 수출이 크게 늘어난 품목은 성형용 필러제품으로 `16년(1.39억 달러, 1,613억 원) 대비 35.6% 증가했으며, 이는 중국 성형시장이 성장하면서 중국으로 수출이 급증(39.7%)한데 따른 것이다.

 

중국 성형시장 규모는 올해 8,500억 위안(약 146조원)을 넘어 ’19년 시장규모 1조 위안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중국산업정보망, ‘13~’18 중국 미용성형 의료 산업 투자 전망 보고서)

 

또한 치과용 임플란트도 `17년 2.03억 달러(2,296억 원)로 전년(1.67억 달러, 1,938억 원) 대비 21.6% 증가하였으며, 수출 상위 30개 국가 중 러시아(53%), 중국(14%)으로 수출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압박용 밴드’와 같은 1등급 의료기기 수출은 `16년 2.8억 달러(3,249억 원)에서 `17년 2.3억 달러(2,601억 원)로 감소한 반면 ‘인공엉덩이관절’ 등 기술력이 요구되는 고부가가치인 4등급 제품은 `16년 2.3억 달러(2,669억 원), `17년 2.8억 달러(3,166억 원)로 수출이 증가하는 추세이다.

 

국가별로는 미국(5.12억 달러, 5조 7,856억 원), 중국(5.09억 달러, 5조 7,517억 원), 독일(2.38억 달러, 2조 6,894억 원) 순이었으며, 수출 상위 15개 국가 중 `16년 대비 수출 증가율이 큰 국가로는 인도네시아(41.8%), 러시아(30.2%), 인도(28.4%)였다.

 

업체별로는 한국지이초음파(유)(2.7억 달러, 3,053억 원), 삼성메디슨(2.2억 달러, 2,488억 원), ㈜에스디(1.3억 달러, 1,470억 원) 순으로 수출이 많았으며, 상위 10개사가 전체 수출의 35.4%(11.2억 달러, 1조2,665억 원)를 차지했다.

 

식약처는 “국내 의료기기 생산실적 자료를 통해 의료기기 안전관리 및 산업 발전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 등 첨단 기술이 접목된 의료기기 등 우수한 의료기기가 생산·수출될 수 있도록 기술적·제도적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글로벌 식품발굴단, 월드 서포터즈 “테이스트-K” 2기 발대식 개최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