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4명 중 1명, 하루 1회 이상 라면·빵 섭취

시판 주식류 하루 2회 이상 먹으면 채소 섭취량 32% 감소

식약일보 | 입력 : 2018/04/13 [12:35]

한국인 4명 중 1명은 하루 1회 이상 라면ㆍ빵 등 시판 주식류를 섭취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시판 주식류를 하루 2회 사 먹는 사람은 채소 섭취량이 시판 주식류를 먹지 않는 사람의 68% 수준이었다.  

 

13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호남대 식품영양학과 한규상 교수가 2010∼2014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남녀 2만7578명을 대상으로 시판 주식류 섭취 여부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한국 성인의 시판 주식류 섭취 현황: 국민건강영양조사 2010~2014년 데이터를 중심으로)는 한국조리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하루에 한 번도 시판 주식류를 먹지 않는 사람이 전체의 75.5%였다. 하루 1회 섭취는 21.7%, 2회는 2.6%, 3회 이상은 0.2%였다.

 

하루 1회 시판 주식류를 먹는 사람은 면류(32.3%)를 가장 자주 골랐다. 다음은 빵(31.6%), 밥류(15.7%), 만두(8.0%), 시리얼류(4.1%)의 순이었다. 하루 2회 시판 주식류를 섭취하는 사람은 빵과 면류(17.0%), 빵과 밥류(10.8%), 빵(12.0%), 면류와 밥류(6.2%)를 선택했다. 하루 3회 이상 시판 주식류를 섭취하는 사람의 선택 메뉴론 빵ㆍ빵ㆍ빵이 17.0%로 가장 잦았다.

 

전체적으론 빵(29.4%), 면류(29.2%), 밥류(29.2%), 만두(7.3%), 시리얼(3.7%) 순으로 시판 주식류를 구입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빵과 라면 등 면류에 대한 우리 국민의 기호도가 매우 높음을 보여준다.

 

한 교수는 논문에서 “아침ㆍ점심ㆍ저녁 하루 세 끼를 챙겨 먹는 사람이 결식하는 사람보다 시판 주식류의 섭취율이 더 높았다”며 “이들은 시판 주식류로 끼니 일부를 해결하는 것으로 여겨진다”고 지적했다.

 

시판 주식류의 섭취 빈도는 하루에 섭취하는 전체 칼로리에서 각 영양소가 차지하는 비율에 영향을 미쳤다. 시판 주식류 섭취가 횟수가 많을수록 탄수화물ㆍ단백질의 칼로리 기여율이 감소하고 지방의 칼로리 기여율이 증가했다. 시판 주식류 섭취가 잦으면 식이섬유ㆍ철분ㆍ칼륨ㆍ베타카로틴ㆍ비타민 C 등의 필수 영양소가 감소했다.

 

한 교수는 논문에서 “젊을수록, 교육수준ㆍ소득이 높을수록, 도시에 거주할수록 시판 주식류의 섭취율이 높았다”며 “시판 주식류를 자주 고를수록 채소 섭취량이 감소한 사실을 기억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판 주식류를 하루 1번도 먹지 않는 사람의 채소 섭취량은 347.3g인데 비해 하루 1회 섭취하는 사람은 286.8g, 하루 2회는 235.7g에 그쳤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나른한 봄 “토마토”로 활력 찾자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