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국수용 새미면, 적기 모내기 최대수량 획득

영남지역, 5월 중순~6월 초순이 가장 적기

식약일보 | 입력 : 2018/04/13 [12:33]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쌀국수 가공에 적합한 벼 품종 ‘새미면’의 최대 수량을 얻기 위해서는 적기 모내기가 중요하다며 영남지역의 적정 모내기시기를 소개했다.

 

‘새미면’의 벼는 평균 기온 24℃ 내외에서 가장 잘 익어가므로 지역에 따라 5월 중순에서 6월 초순에 모내기를 하면 최대 쌀 수량을 얻을 수 있다. 모내기가 늦어지면 저온에 의해 등숙비율이 떨어져 쌀 수량이 적어진다.

 

주요 재배 적정 지역은 남부지방으로, 특히 영남 지역 농가들의 관심과 수요가 많아 경남 고성군에 시범단지가 조성되어 있다.

 

‘새미면’은 일반 벼에 비해 아밀로스 함량이 많아 쌀면 등의 식료품 생산원료곡으로 적합하고 병해충 저항성 및 재배 안정성도 좋아 재배 관리가 편리한 쌀 가공전용품종이다.

 

쌀 생산량도 많아 재배농가의 소득안정은 물론 가공산업체의 원료곡 비용 절감에도 유리한 품종이다.

 

농촌진흥청 남부작물부(경남 밀양)에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간 ‘새미면’의 최대 수량을 위한 적정 모내기시기를 조사한 결과, 5월 17일에서 31일 사이에 모내기를 실시했을 때 가장 높은 수량(750kg/10a)을 얻었다.

 

영남지역의 지역별 최적 모내기시기를 추정한 결과 대구 5월 24∼31일, 구미 5월 11∼21일, 밀양 5월 21∼28일, 진주 5월 14∼22일, 김해 5월 28일∼6월 3일로 나타났다.

 

일반 벼 적정 모내기 시기는 6월 5일쯤으로 ‘새미면’은 그보다 1∼2주 정도 빠르게 모내기해야 최대 수량을 얻을 수 있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경남 고성군과 2016년 업무협약(MOU)을 맺고 ‘새미면’ 생산단지를 조성하며 쌀 가공 산업을 지원하고 있다.

 



현재 농가에서 10헥타르의 생산단지를 조성해 거류밀영농조합법인과 계약재배하고 있으며 ‘아밀로스 함량이 높은 새미면을 포함하는 쌀 파스타 면 및 이의 제조방법 특허’를 기술을 이전받은 업체는 쌀파스타, 쌀국수 등의 쌀 가공품을 생산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논이용작물과 고종민 과장은 “새미면의 수량을 늘리고 원료곡의 가격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지역별로 적정 모내기시기를 준수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농가와 산업체 간 계약재배를 추진해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하고, 생산단지 조성과 함께 학교 및 외식전문점을 중심으로 수요처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나른한 봄 “토마토”로 활력 찾자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