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로엑스, 부산신항 연면적 16,200평 저물류센터 개장

자유무역지구에 위치해 수출입 절차 간소, 동북아 물류에 최적의 위치

식약일보 | 입력 : 2018/04/12 [17:14]

동원산업의 물류자회사인 동원로엑스(대표이사 송재권)가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에 위치한 ‘부산신항 저온물류센터’ 개장식을 가졌다. 이날 개장식에는 진양현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 동원산업 이명우 사장, 리차드 릭스(Richard Riggs) 실버베이씨푸드(Silver Bay Seafood) CEO 등 약 300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동원로엑스 부산신항 저온물류센터는 지하1층-지상6층으로, 높이는 약 40M이며 전체 연면적은 16,172평 규모다. 진도 7.0 기준의 내진설계와 초속 40미터의 풍속을 견딜 수 있도록 안전하게 설계됐다. 72개실에 달하는 보관실은 순수 보관량 기준으로, 자동화창고 18,900톤, 평치창고 42,100톤 등 영하 55도의 초저온부터 영상 15도까지 다양한 온도대의 화물을 한 번에 최대 61,000톤까지 보관할 수 있다.

 

더불어 동시에 51대를 수용할 수 있는 트럭부스와 넓은 하역장을 통해 신속하고 안전하게 입출고를 할 수 있다. 또한 수산물, 초저온물, 농축산물, 가공식품 등 품목별로 적절한 온도를 유지할 수 있는 자동 온도조절 시스템 설비로 최대한 신선하게 보관할 수 있다.

 

물류센터가 위치하고 있는 지역은 창원시 진해구의 부산신항 웅동경제자유구역으로, 수출입 절차가 간단하다. 뿐만 아니라 동북아 물류항의 최적 입지로서, 부산신항의 지리적 이점을 통해 물류비를 절감할 수 있으며 내륙 화물 운송이 용이하다.

 



동원산업은 지난 2015년 7월, 동원산업 85% 실버베이씨푸드 15%의 지분으로 동원로엑스를 설립했다. 실버베이씨푸드는 지난 2014년, 동원그룹이 12.5% 지분투자를 한 알래스카 연어어획가공회사다. 이후 부산신항 웅동배후물류단지 입주자로 선정돼, 2016년 1월부터 물류센터 착공에 들어가 지난해 9월 준공을 완료했으며, 초기 정비과정을 거쳐 오늘 공식 개장을 알리게 됐다.

 

이날 개장식에서 동원로엑스 송재권 대표는 "입지조건의 이점과 함께 콜드체인 물류에 있어 전문성을 바탕으로, 고객사에 최고의 물류서비스를 제공할 것을 자신한다"고 전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글로벌 식품발굴단, 월드 서포터즈 “테이스트-K” 2기 발대식 개최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