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분기 수산물수출액 16.4% 증가, 참치최고

참치(28.4%)·김(14.2%)·게(70.2%) 등 주요품목 대부분 수출 증가

식약일보 | 입력 : 2018/04/10 [15:16]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올해 1분기 수산물 수출액이 전년 동기(4억 8천만 불) 대비 약 16.4% 증가한 5억 6천만 불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1분기 수출실적으로는 역대 최고치이며, ‘16년 1분기부터 9분기 연속으로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국가별로 1분기 수출 실적을 살펴보면, 태국(15.0%↓)을 제외한 10대 수출국에 대한 실적이 모두 증가했다.

 

10대 수출국은 일본, 중국, 미국, 태국, 베트남, 홍콩, 대만, 프랑스, 필리핀, 에콰도르 등이다.

 

우리나라의 수출 1위 상대국가인 일본은 올해 들어 일본 내 해조류 생산량이 회복되면서 김(12.0%↓), 미역(6.7%↓), 톳(18.8%↓) 등의 수출이 다소 감소했다. 그러나 참치(6천만 불, 36.9%↑), 삼치(6백만 불, 100.8%↑), 굴(6백만 불, 40.7%↑) 등의 품목을 중심으로 수출이 증가하면서 전체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3% 가량 증가한 1억 6천 3백만 불을 기록했다.

 

중국도 자국 내 김 생산량이 회복되면서 김(27.8%↓)의 수출은 다소 감소하였으나, 게(9백만 불, 318.0%↑), 참치(8백만 불, 211.1%↑), 넙치(4백만 불, 53.6%↑) 등의 수출 증가에 힘입어 1분기 총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13.6% 증가한 8천 6백만 불을 기록했다.

 

이 외에도, 미국(8천 1백만 불, 13.7%↑), 베트남(2천 7백만 불, 31.8%↑) 등 주요 국가로의 수출이 증가하였고, 필리핀(1천 3백만 불, 565.9%↑), 에콰도르(1천 1백만 불, 1,157.5%↑)로의 수출도 크게 증가하며 수출시장 다변화 가능성을 확인했다.

 

품목별 수출실적을 살펴보면, 상위 10대 수출 품목 중 일부 품목(붕장어, 게살)을 제외하고 대부분 품목의 수출액이 증가했다. 다만, 전통적인 수출 효자품목이었던 오징어는 연근해산 및 원양산 어획량 감소 등의 영향으로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10대 수출품목은 참치, 김, 이빨고기, 게, 고등어, 넙치, 굴, 삼치, 붕장어, 게살 등이다.

 

수출 1위 품목인 참치의 경우 태국(51.1%↓)으로의 수출은 감소했으나, 원료용 냉동품의 수출선이 다변화되면서 일본(36.9%↑), 필리핀(1,918.0%↑), 에콰도르(2,215.4%↑), 중국(211.1%↑), 멕시코(266.7%↑)로의 수출이 급증하여 전년 동기 대비 28.4% 증가한 1억 5천 5백만 불을 기록했다.

 

김은 중국과 일본의 자국 생산량 회복으로 마른김(9.7%↓) 수출은 다소 감소한 반면, 세계적으로 조미김(32.1%↑) 수요가 증가하면서 수출 호조세(1억 2천 3백만 불, 14.2%↑)를 이어갔다.

 

박경철 해양수산부 수산정책관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수산물 수출이 지속 증가하면서 좋은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라며, “2분기에는 태국·말레이시아·미국 동부 등에 수출지원센터를 개설하고, 중국·대만·일본 등에 시장개척단을 파견하여 수출상담회를 개최하는 등 수산물 수출확대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나른한 봄 “토마토”로 활력 찾자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