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차장, 백신 자급화 힘쓰고 있는 제조현장 방문

나트륨 저감화사업 참여 중인 연구소·제조업체 방문

식약일보 | 입력 : 2018/04/03 [17:45]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최성락 식약처 차장이 국내 백신 자급화를 위한 연구개발과 생산에 힘쓰고 있는 ㈜녹십자 화순공장(전남 화순군 소재)을 4월 3일 방문했다.

 

이번 현장 방문은 일본뇌염 등 5종의 백신을 자급화에 성공하여 생산하고 있는 제약사 직원들을 격려하고 현장에서 느끼는 애로사항을 듣기 위해 마련했다.

 

자급 백신 5종은 일본뇌염, 수두, 신증후군출혈열, 인플루엔자, Td(성인용 디프테리아-파상풍) 백신 등이다.

 

이날 백신공장 방문에 앞서 나트륨 저감화 사업에 참여 중인 세계김치연구소와 뜨레찬 김치(광주광역시 남구 소재)를 방문하여 시설 등을 직접 살펴보고 현장의 목소리도 청취합니다.

 

최성락 차장은 이날 현장 방문에서 “국민의 삶의 질을 개선하고 건강 주권을 지키기 위해서는 국내 백신 자급율 확대와 나트륨 저감화 사업 성공은 매우 중요하다”며, “식약처는 식·의약 안전관리를 한층 높이기 위하여 체계적인 정책적 지원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윤지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나들이용 ‘중간 크기’ 사과 본격 출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