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창업 인큐베이팅 “청년키움식당” 본격 운영

청년키움식당 양재 이어, 녹번, 성남, 목포 운영 개시

식약일보 | 입력 : 2018/03/08 [16:36]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영록, 이하 ‘농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는 외식창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을 위한 인큐베이팅 지원 사업 ‘청년키움식당’이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고 7일 밝혔다.

 

외식창업 인큐베이팅 지원 사업은 외식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을 대상으로 일정기간 동안 실질적인 사업장 운영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창업 역량을 높이기 위한 사업이다.

 

창업 아이디어를 가진 청년들은 주방시설 등 외식업 설비가 갖춰진 사업장 ‘청년키움식당’에서 임차료 부담 없이 창업기획, 매장운영 등의 실전 경험을 할 수 있다.

 

농식품부는 작년에 1개소(서울 양재동)였던 ‘청년키움식당’을 올해 서울 녹번동, 경기 성남, 전북 완주, 전남 목포에 추가 개설하여 총 5개소로 확대하고, 참가팀의 운영기간도 4주에서 최대 3개월까지로 확대했다.

 



‘청년키움식당 양재’는 지난 1월부터 운영에 들어갔으며, 녹번, 성남, 목포는 이번 주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완주는 다음 달부터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청년키움식당’ 참가팀은 각 운영기관별로 사전에 모집·선정했으며, 일부 추가 모집 중에 있어 참가를 희망하는 청년들은 팀을 구성한 후 운영기관에 신청하여 참여할 수 있다.

 

김덕호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청년키움식당을 통해 외식창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의 창업 역량을 키우고 성공적인 창업을 뒷받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출유망 ‘접목선인장’ 새 품종 선보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