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 이달 제철농수산물 “딸기” 선정

“봄내음 물씬~ 제철 맞은 딸기로 건강 챙기세요!”

식약일보 | 입력 : 2018/02/28 [16:11]

다가오는 봄을 맞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 이하 aT)는 이달의 제철농수산물로 달콤한 봄의 상징인 딸기를 선정했다.

 

딸기는 불과 몇 백 년 전만 해도 유럽 등지에서 관상용으로 거래됐지만, 식용 개량 이후 국내에서만 연간 생산액이 1조 3천억 원에 이르며, 원예작물 가운데 생산액 1위를 차지할 정도로 국민 소비량이 많다.

 

또한, 지난해 동남아를 중심으로 4천4백만 불 이상 수출된 효자 품목이기도 하다.

 

최근 10여 년 사이 본격적인 국산화에 성공한 딸기는 현재 설향과 매향 등이 국산 대표 품종으로 유통되고 있다.

 

설향은 재배하기 쉽고 열매를 많이 맺는 덕분에 내수 점유율이 가장 높은데 비해, 매향은 당도가 높고 과육이 단단하여 주로 수출용으로 재배되고 있으며, 신품종 ‘싼타’는 맛이 좋고 병해충에 강해 중국에 로열티 계약이 성사되기도 했다.

 

시중에서 딸기를 구입할 때는 꼭지가 마르지 않고 진한 푸른색이되, 과육의 붉은 빛이 꼭지 아래까지 도는 것을 잘 익은 딸기로 판단한다.

 

또한, 껍질이 얇기 때문에 30초 이상 물에 담가두면 비타민C가 물에 녹아서 빠져나올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하고, 보관 시 씻은 딸기가 서로 겹치지 않게 하여 무름을 방지하는 것이 좋다.

 



딸기는 레몬의 2배, 사과의 10배에 달하는 비타민C를 함유하고 있어서 피부를 개선시키고 혈액순환에 도움이 되며, 발암물질인 니트로소아민 성분의 합성을 억제하고 면역력을 높이는데도 효능이 있다.

 

박연호 aT 유통정보부장은 “딸기는 최근 수확량이 많고 재배가 용이한 고설재배 방식의 보급과 재배기술 향상 등으로 생산량이 지난해보다 3∼5% 증가할 것으로 보이며, 3월 들어 출하지역이 전국적으로 확대되면서 공급량이 늘어나 가격은 약보합세를 이룰 전망”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역대 최고무게 호박 “265kg” 탄생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