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필 의원, “5차 유라시아 보건의료포럼” 정책토론회 개최

국내 보건의료 ODA 지원현황 및 성과, 향후 나아갈 방향 제시

식약일보 | 입력 : 2018/02/27 [16:30]

국회 「유라시아 보건의료포럼」 (대표의원 윤종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여성가족위원회)이 2월 27일(화)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보건의료 ODA 어디까지 왔나?”라는 주제로 제5차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

 

개발도상국에 대한 보건의료분야의 공적개발원조를 심도 있게 논의하기 위한 이번 정책토론회에서는 이종구 이종욱글로벌의학센터장(서울대 의대 교수)이 “보건의료 ODA 과거·현재·미래” 제목으로 주제발표를 할 예정이며, 토론자로는 △박영두 국무조정실 개발협력기획과장 (보건의료 ODA 발전을 위한 국제개발협력위원회의 역할) △나상곤 기획재정부 개발협력과장 (보건의료분야의 유무상 연계 협력모델 추진 방안), △정진규 외교부 개발협력국장 (새로운 개발협력외교로서의 보건의료 ODA) △조태익 보건복지부 국제협력국장 (보건의료 ODA추진방향), △윤원석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정보통상협력본부장 (우리 기업의 보건분야 해외 진출기반 확대를 위한 Kotra 사업추진 전략) 이 각각 참여한다.

 

우리나라는 1987년 대외경제협력기금을 창설하면서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을 본격 시작하였고, 2010년에는 OECD 개발원조위원회 회원국(DAC) 가입이후 지속적으로 확대되어 규모만도 2018년 기준 3조원에 달하고 있으나, 인도적 차원에서 매우 중요하고, ‘블루오션’ 사업으로 각광받고 있는 보건의료 분야에 대한 ODA 비중은 고작 8%에 불과하다.

 

「유라시아 보건의료포럼」 대표인 윤종필 국회의원은 “보건의료 ODA의 확대는 인도적 차원에서 수원국에게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뿐 아니라, 보건의료 관련 국내산업이 해외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이 되는 등 공여국과 수원국 모두에게 이익이 된다”라며 “보건의료 ODA 사업이 효율적이고 적극적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국회 뿐 아니라 전 부처와 함께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 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016년 9월에 발족한 「유라시아 보건의료포럼」 은 여야 23명의 국회의원과 대한적십자사, 보건의료연구원 및 대한의사협회, 대한한의사협회 등 국내 보건의료 공공기관과 다양한 유관단체가 참여하는 국회 연구단체로서 우리나라 보건의료시스템이 북한 뿐 아니라 중국, 러시아 등 유라시아 국가로 진출하기 위한 연구를 계속해서 진행해오고 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출유망 ‘접목선인장’ 새 품종 선보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