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사-화주 간 상생협력 해운산업 위기 해결

해수부, 한국무역협회·대한상공회의소·한국선주협회와 업무협약 체결

식약일보 | 입력 : 2018/02/13 [16:42]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와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 한국선주협회(회장 이윤재)와 함께 13일(화) 오후 3시 대한상공회의소 20층 챔버라운지에서 ‘국민경제 발전을 위한 무역-상공-해운 상생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행사에는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을 비롯하여 각 기관 대표들이 참석하며, △수출입 화물의 국적선 수송 확대 △무역·상공인에 대한 효율적인 해상수송 서비스 제공 등의 내용을 담은 협약서에 서명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2016년 12월부터 한국무역협회·선주협회와 함께 상생협의체를 결성하여 운영해 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대한상공회의소를 새롭게 협약 대상에 추가함으로써, 무역· 상공분야 기업들과의 협력을 보다 공고히 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네 기관이 공동 참여하는 ‘해상수출입 경쟁력 강화 상생위원회’를 발족하고, 주요 사안에 대한 협의를 진행한다. 기관 간 긴밀한 협의를 바탕으로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마련함으로써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해운업계의 재도약 기반을 마련하고, 무역 · 상공 분야 기업 경쟁력 강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이번 협약식에서 “한진해운 파산과 국적 원양선사 위축으로 해운업계의 위기가 길어지고 있을 뿐 아니라, 국내 수출입업계의 물류원가 경쟁력도 약화되고 있다.”라며, “이번 협약식을 계기로 상호 협력하여 우리 해운업계와 수출입업계가 겪고 있는 어려움을 극복하고, 다시 새롭게 도약하는 계기로 삼겠다.”라고 앞으로의 각오를 밝힐 예정이다. 황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식물명, 북한사용 50% 남한과 달라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