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 보증씨수소 유전능력, 5%P 정확도 향상

유전모수 갱신, 유전체 자료추가

식약일보 | 입력 : 2018/02/13 [09:50]

한우 보증씨수소의 유전능력 정확도가 한층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한우 보증씨수소의 유전능력 평가에 이용하는 유전모수 유전능력을 추정할 때 필요한 값으로, 도체중, 근내지방도 등이 얼마나 유전이 되는가를 나타내는 유전력, 도체중과 근내지방도 등이 얼마나 유전적으로 연관되어 있는지를 나타내는 유전상관 등을 의미.

 

를 갱신하고, 유전체 자료를 추가해 더 정확한 유전능력 값을 농가에 제공한다.

 

유전능력은 자손에게 전달되는 능력으로 씨가축(종축) 선발의 기준이 된다. 한우 농가는 유전능력을 이용해 우수한 가축(정액)을 선택하고, 계획교배로 개량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보다 정확한 한우 보증씨수소의 유전능력을 얻기 위해 2009년부터 사용해 왔던 유전모수를 현재 한우 집단의 특징이 반영되도록 새롭게 추정하고, 2010년부터 축적해온 한우 4천500마리의 유전체 정보를 기존 혈통과 능력검정자료에 추가했다.

 

새로운 유전모수 적용과 유전체 자료 추가로 유전능력 평가 정확도는 도체중에서는 60%에서 71%로 11%P 향상됐고, 등심단면적은 64%에서 70%로 6%P, 등지방두께는 64%에서 69%로 5%P, 근내지방도는 67%에서 72%로 5%P 향상됐다.

 

한편, 유전능력 정확도가 향상됨에 따라 기존 씨수소의 유전능력이 더욱 정확한 값으로 변경돼, 일부 보증씨수소 순위가 상향 또는 하향 조정될 것으로 예측된다.

 



이번에 평가한 한우 씨수소 유전능력은 국립축산과학원 누리집(www.nias.go.kr →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가축개량평가과 김시동 과장은 “이번 보증씨수소 유전능력과 순위 변화는 국가 단위 한우 유전능력 평가 기술 발달에 따른 불가피한 상황으로 한우 산업에 종사하시는 분들의 양해를 구한다.”면서 이어 “더 정확한 유전능력 평가로 한우 산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농촌진흥청은 앞으로 주기적인 유전모수 추정과 지속적인 유전체 자료 확보로 유전능력 평가 정확도를 높여, 씨수소 순위 변동이 최소화되도록 유전능력 평가 기술을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김용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식물명, 북한사용 50% 남한과 달라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