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파력 높은 노로바이러스 예방수칙 철저 당부

식약일보 | 입력 : 2018/02/12 [16:37]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노로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올바른 손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관계기관 노로바이러스 대응현황을 살펴보면 △질병관리본부는 올림픽 운영요원을 대상으로 설사·구토 증상 시 즉각 업무를 중단하고 담당 관리자에게 알리기 등 노로바이러스 예방수칙 실천 당부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선수촌, 운영인력 이용시설 조리종사자 대상으로 노로바이러스 감염 여부 검사 지속 실시하고 있는가 하면 경기장, 지정호텔 주변 음식점 등에 대해 지속적으로 위생 점검을 하고 있으며 선수촌 식당 등에 대한 검사·검수·검식을 추진 중이다.

 

그리고 노로바이러스 감염예방 수칙 및 감염병 발생 시 대처방안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환경부는 운영인력, 클라이언트 등 올림픽 관계자 숙소(47개소) 반복 수질검사, 소독상태 점검 및 노로바이러스 검사 추진 중이며, 이와 별도로, 전용상수도 25개소 전체에 대한 현장점검 및 소독 적절성 평가를 실시하고 있으며, 집중관리시설 전담팀(원주지방환경청 4명)을 구성하여 주요시설 대한 수질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노로바이러스 발생현황은 11일 오후 4시 기준 강릉 및 평창지역에서 유증상자 19명이 양성으로 확인되어 노로바이러스 확진자는 총 177명(2.1~2.11)이며, 격리해제자는 177명 중 68명이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영양 풍부 들깨떡국·색깔만두 힘찬 한해 시작”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