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불청객 해파리 대량출현 사전차단

해파리 부착유생 관리 중장기계획(2018-2022) 수립·추진

식약일보 | 입력 : 2018/02/12 [15:37]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가 해양 생태계를 교란하고 어업인에게 피해를 입히는 해파리를 없애기 위해, 전국 단위 중장기계획을 수립하여 추진한다.

 

해파리는 그물 등 어구를 상하게 하고, 어획물의 품질을 저하시켜 어업인들의 가장 큰 골칫거리로 꼽힌다. 번식력도 강하여 최초 발생한 부착유생(폴립) 1개체가 자가분열을 통해 약 5,000여 개체까지 증식하므로, 초기 단계에서의 방재작업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우리 연근해에서 가장 흔히 발견되는 해파리 종은 지름 15cm 내외의 투명한 몸체를 가진 보름달물해파리이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2012년부터 보름달물해파리 부착유생 제거사업을 실시, 성체 수 기준 90% 가량의 개체를 박멸했으며, ‘17년에는 해파리 성체 발생비율이 높은 지역을 동시 탐색하여 부착유생 대량서식지 분포를 파악했다.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17년 해파리 부착유생 서식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해파리를 유생 단계에서부터 철저히 방재·관리하기 위한 전국 단위 계획인 ‘해파리 부착유생 관리 중장기 계획(’18-‘22)’을 수립·발표했다.

 

주요 추진과제로는 △해파리 부착유생 전국분포도 구축 △권역별 부착유생 대량서식지 관리 △교육·홍보 및 국내·외 네트워크 강화 △R&D와 연계한 부착유생 관리기술 개발 및 신기술 현장 적용 확대 등을 제시했다.

 

첫째, ‘17년 마련된 주요지역 부착유생 분포도를 기초로, 연차별 추가 탐색과 신고를 통해 새롭게 발견된 부착유생 서식지 정보를 지속 업데이트할 계획이다. 특히, 외부로부터 해파리 유입이 우려되는 개방형 해역이나 해파리 대량발생 주의보 상습 발령해역(진해만, 득량만, 고성·자란만) 등 해파리 취약해역에 대해서는 그 인근 해역까지 부착유생 탐색을 확대한다.

 

둘째, 성체가 되기 전 부유형 해파리가 해류를 따라 이동하는 특성을 고려하여 서해안→남해안→동해안으로 단계적 부착유생 제거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밀집구역 위주의 관리에 치중했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주변해역 해파리 유입경로 분석 등을 통해 해역별 집중관리로 전환하고 부착유생 제거 시 주변탐색도 병행하여 관리 효과를 높인다. 연차별 제거해역은 지속 모니터링 하여 부착유생 재가입률·생태계 개선 효과 등도 분석할 예정이다.

 

아울러, 「해파리 부착유생 관리 매뉴얼」을 개발·적용함으로써 탐색·제거·모니터링 등 관리 전 과정을 표준화된 방식으로 수행하여 사업의 정확성을 높일 계획이다.

 

셋째, 일부 잠수사에 한정하였던 부착유생 탐색·제거 교육대상을 수중촬영 동호회 회원 등 일반 국민으로까지 확대하고, 부착유생 발견 시 신고로 바로 이어질 수 있도록 현장교육도 강화한다. 또한, 해파리 대량발생 현안에 중국·일본 등과 함께 공동 대응하기 위해 ‘한-중 해파리 전문가 워크숍’, ‘한-중-일 해파리 워크숍’을 매년 개최하여 협력기반을 강화할 예정이다.

 

넷째, 부착판이나 방지막 등 부착유생 제거에 도움 되는 장비를 개발하는 한편, 해파리 대량발생 메커니즘 및 유전자 구조 규명, 해파리 이동경로 추적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사업을 2021년까지 추진할 계획이다. 기존의 제거방식(고압해수분사방식)에 비해 주변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줄일 수 있는 신기술인 ’부착유생 흡입방식(‘17년 특허)‘등을 검증하여, 적용 범위를 점차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강용석 해양수산부 해양환경정책관은 “이번에 수립한 해파리 부착유생 관리 중장기계획을 차질 없이 시행하여 매년 발생하는 해파리 피해를 2022년까지 획기적으로 저감하겠다.”라며, “아울러,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해파리로 인한 수산업계 피해를 줄이고 해양생태계 건강성 회복에도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보름달물해파리 부착유생 서식지 발견 신고’ 안내책자와 스티커를 1,000부 제작하여 지자체, 해양 관련 공공기관, 해양 수중 전문조사 기관, 민간 잠수단체 및 동호회 등 100여개 기관에 배포할 계획이다. 황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고사리손으로 모 심고, 한마음 풍년 기원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