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회 연속 내시경실 인증 획득

식약일보 | 입력 : 2018/02/09 [16:14]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병원장 김영인)이 2회 연속으로 내시경실 인증을 획득했다고 9일 밝혔다.

 

내시경실 인증은 국내 소화기내시경검사의 질적 향상과 의료환경 개선을 위해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와 대한소화기내시경연구재단이 주관하는 질 관리 인증 제도다.

 



내시경실 인증은 △인력 △시설 및 장비 △진료과정 △성과관리 △감염 및 소독의 5개 분야, 총 72개 항목을 충족해야 획득할 수 있다. 특히 필수 항목 47개는 100% 충족해야 인증을 받을 수 있다. 인증기간은 3년이다.

 

국제성모병원 소화기내과 백명기 교수는 “내시경실 인증은 자칫 관리에 소홀할 경우 재인증을 받기 어렵다”며 “철저한 감염관리와 의료서비스로 우수한 내시경실 환경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환자들에게 좋은 의료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지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식물명, 북한사용 50% 남한과 달라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