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미 품질고급화, 소비자 밥맛 사로잡는다

가짜 경기미 판매 방지 위해 정미소와 유통업체 대상으로 지도점검 실시

식약일보 | 입력 : 2018/02/08 [18:50]

경기도는 경기미 품질 고급화와 안전한 쌀 공급을 위해 올해 총 160억 원을 투자해 △고품질 쌀 생산단지 육성 △벼 건조저장시설 설치 지원 △벼 우수품종 공급 지원 △도정시설 현대화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경기도는 지리적·기후적 특성으로 인해 벼 재배에 적합하다. 경기미는 ‘임금님에게 진상되던 최고급 쌀’로 알려져 있으며, 밥을 하면 윤기와 찰기가 넘친다. 식어도 밥맛이 좋다.

 

또한 전국 쌀 가격을 선도하며, 많은 종류의 쌀 중에서도 가장 높은 가격에 팔린다. 경기미 가격이 오르면 다른 쌀값도 오르고, 경기미 가격이 떨어지면 다른 쌀값도 떨어진다.

 



경기도는 우선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해 26억 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화성, 여주, 고양 등 쌀 주산단지에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한 들녘경영체를 육성하고 추청, 고시히까리 등 고품질 우수종자 2,340톤을 지원 공급하기로 했다.

 

들녘경영체에는 교육·컨설팅을 통해 건전 육묘 생산, 적정 시비, 병충해 방제, 수확후 사후관리 등 고품질 쌀 생산기술을 지도 교육하고, 공동육묘장, 공동무인방제기, 저온저장고 등 시설 장비를 지원한다.

 

공동육묘와 공동방제를 통한 경영개선, 드론과 무인헬기를 활용한 병해충 사전 예찰 및 적기방제, 벼 저온보관을 통한 품위 향상 등 첨단 스마트농법을 실천토록 지원할 계획이다.

 

고품질 벼를 생산했으나 도정을 잘못하면 쌀의 품질이 저하된다. 도정시설이 나쁘면 쌀알이 깨지고 쌀겨같은 찌꺼기가 묻어나며 싸라기나 유색미 등 이물질을 제대로 걸러내지 못한다. 시설이 노후화되면 도정 과정에서 쌀의 온도가 올라가 밥을 해도 밥맛이 없다.

 

이에 경기도는 134억원을 지원해서 도정시설 현대화와 건조·저장시설 설치를 지원할 계획이다. 가을철 벼를 수확한 후 적정 온도로 건조시켜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도록 12개 미곡종합처리장과 도정공장에 건조기, 사일로, 저온창고 등 시설을 지원한다. 깨끗하고 안전한 쌀을 도정하기 위해 20개소에 최신형 정미기, 현미기, 색채선별기, 금속검출기 등 장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다른 지역의 쌀이 경기미로 둔갑돼 판매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정미소와 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지도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경기미 품질고급화 사업을 통해 경기미의 명성을 더욱 높이고 소비자분들이 안심하고 사 먹을 수 있도록 안전하고 맛있는 쌀을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황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나들이용 ‘중간 크기’ 사과 본격 출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