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 손쉬운 산소잡초 관리법 소개

설 명절 전후 관리로 잡초 없는 산소 만든다

식약일보 | 입력 : 2018/02/08 [17:02]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설 명절을 앞두고 제초제를 이용해 손쉽게 할 수 있는 산소 잡초 관리법을 소개했다.

 

우선 산소의 잔디 싹이 나오기 전인 1월부터 2월 중순까지 입제형 제초제 입제형 제초제: 약 0.5~2.5mm 범위의 작은 입자로 된 농약

 

인 클로베닐입제, 뷰타클로르·디클로베닐입제 등을 산소와 주변에 뿌린다.

 

이러면 6월부터 7월까지 종자로 번식하는 일년생 및 다년생 잡초가 발생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이 제초제들은 눈 위에 뿌려도 된다.

 

설 전후에 입제형 제초제를 살포하지 못했거나 잘못 뿌려 잡초가 재 발생한 경우, 또는 줄기로 번식하는 잡초는 잔디 생육 시기에 맞게 제초제를 뿌리면 제거할 수 있다.

 

산소에 쓰는 제초제는 농협 농자재판매소, 시중 농약판매소에서 구매할 수 있고, 자세한 사용량은 사용설명서를 참고하면 된다.

 

설 전후 시간적 여유가 없다면 농약판매소에 문의해 시기에 맞는 제초제를 구매해 쓰면 된다.

 

제초제를 많이 사용하면 약해가 발생해 잔디까지 죽을 수 있으므로 적정량을 사용하고, 남은 제초제는 농약포장지 상태로 밀봉한 후 바람이 통하는 서늘한 곳에 보관한다.

 

남은 제초제를 다른 용기에 옮겨 보관하면 성분이 변화할 수 있고, 약제의 구분이 어려워 오·남용의 우려가 있으므로 주의한다.

 

농촌진흥청 작물보호과 이인용 연구관은 “제초제를 활용하면 적은 시간과 노력으로 산소 잡초를 손쉽게 제거할 수 있다.”라며, “이때 적정량의 제초제를 사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영양 풍부 들깨떡국·색깔만두 힘찬 한해 시작”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