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몽골, 수의진료 역량강화 등 신규장안 중점 논의

제7차 한·몽 농업협력위원회 회의 개최

식약일보 | 입력 : 2018/01/11 [18:00]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영록, 이하 농식품부)는 몽골 식량농업경공업부가 개최하는 제7차 한·몽골 농업협력위원회(1.12.(금), 몽골 울란바타르)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한·몽골 농업협력위원회는 양국 정부 간에 농업분야 협력 및 교류 증진을 위해 운영되고 있으며, ‘03년 농업분야 협력약정을 체결한 이후 양국이 격년으로 번갈아가며 개최하고 있다.

 

한·몽골 농업협력위원회는 양국 농업당국간의 정례 협의채널인 만큼, 이번 제7차 위원회도 양국의 적극적 관심 속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우리 측은 국제협력총괄과장(박상호)을 수석대표로, 몽골측은 식품생산정책국 국장(간턱터흐, Gantogtokh)을 수석대표로 대표단을 꾸렸으며, 이번 회의의 주요 논의의제는 △양국 농업정책 발전 과정 및 농식품 산업 현황 △KOPIA 몽골센터를 통한 농업 기술협력 확대 등 기존 한·몽 협력사업 평가 및 계획 △몽골 수의진료 역량강화 방안 △몽골 농업 개발 사업 추진방안 등을 논의한다.

 

특히, 이번 협력위에서는 전통적인 목축국가지만 수의기술력이 낮은 몽골의 수의역량 강화를 위한 신규 협력 방안을 중점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지난해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출범(‘17.12.7) 이후, 새로운 경제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러시아·몽골·중앙아시아 등 북방 국가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으며,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제7차 한·몽골협력위원회를 계기로 양국 간 농업분야에서의 협력도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용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출유망 ‘접목선인장’ 새 품종 선보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